[단독] 8월 취업자 증가 2500명을 3000명이라고 발표한 통계청
[단독] 8월 취업자 증가 2500명을 3000명이라고 발표한 통계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천 단위 반올림 통계가 관행" 해명했지만 '부풀리기' 의혹 무성
"100만이나 10만 단위라면 몰라도 수천명 단위에서 천 단위 반올림이라니"
"국민관심 큰 사안인만큼 별도로라도 '2500명' 정확한 숫자 밝혔어야"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연합뉴스 제공)

통계청이 12일 내놓은 '2018년 8월 고용동향'에서 8월 취업자 수가 전년동기(同期)대비 3000명 증가했다고 발표했지만 실제는 2500명 증가에 그쳤던 것으로 밝혀졌다.

펜앤드마이크(PenN)가 13일 국가통계포털(KOSIS)에서 취업자 증가폭을 직접 확인해 본 결과 올해 8월 기준 취업자 수는 2690만6800명으로 작년 8월 취업자 수 2690만4300명보다 2500명 많았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취업자 증가폭 3000명보다 500명이 더 적었다.

지난 7월 취업자 증가폭이 5000명으로 급감하면서 '고용참사'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는 문재인 정부가 8월 취업자 증가폭 2500명을 3000명으로 늘려 발표한 것을 둘러싸고 의도적으로 숫자를 부풀린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

이에 대해 통계청 사회통계국 빈현준 고용통계과장은 13일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천 단위로 통계 자료를 발표하고 있어 취업자 증가폭이 2500명이었는데 3000명으로 반올림했다"며 "실업자 통계도 실제는 113만2500명이었는데 113만3000명으로 역시 같은 기준으로 반올림해 발표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100만이나 10만 단위 정도라면 1000단위에서 반올림을 하는 것이 자연스럽지만 1만 단위 이하의 숫자에서 반올림은 자연스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고용통계에서 그동안 천 단위로 통계를 작성했다고 해도 이번 사안의 경우 국민적 관심이 큰 만큼 별도의 설명을 통해서라도 2500이라는 정확한 숫자를 국민에게 알려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지적이 많다. 만약 8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2500명이 아니고 2490명이었다면 아무런 부연 설명 없이 '2000명 증가'라고 했을지도 의문이다.

노동문제 전문가인 박기성 성신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통계청은 관행대로 천 단위로 통계를 내고 반올림을 하는 것일 뿐 고의적으로 2500명을 3000명으로 확대해 왜곡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최근 급감하는 취업자 수는 국민적 관심이 뜨겁고 최대한 정확하게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 중요한데 이런 측면에서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번 '8월 고용동향'은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서 취업자 증가폭이 5000명으로 집계되면서 '경제 무능 정부'라는 비판을 받은 문재인 정부가 통계 전공자도 아닌 좌파 경제학자를 새로운 통계청장으로 임명하고 나온 첫 통계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취임한지 13개월 된 황수경 통계청장을 경질하고 후임 통계청장에 강신욱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임명했다. 강 신임 통계청장은 좌파성향의 연구자로 소득주도 성장의 밑그림을 그린 홍장표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같이 변형윤 서울대 명예교수를 따르는 좌파 경제학자들 모임 학현(學峴)학파의 일원이다.

또 보건사회연구원 소득보장정책연구실장으로 일하면서 지난 5월 청와대 지시를 받아 통계청 가계소득 동향 자료를 분석해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 효과가 90%'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뒷받침한 자료를 청와대에 제공한 장본인이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7월 청와대 일자리상황판에서 취업자 증가폭 5000명을 반올림해 1만 명으로 만든 바 있다. 청와대는 지난달 22일 일자리상황판을 업데이트하면서 5000명 취업자 증가폭을 1만 명으로 반올림해 데이터와 그래프에 써넣었다. 통계청이 천 단위로 일자리 증감을 표현하는데 청와대는 이를 굳이 만 단위로 표현하면서 5000명을 0.5만으로 치환한 뒤 0.5만을 1만으로 반올림해 숫자와 막대그래프로 표현한 것이다. 

청와대는 또 지난 7월 31일 페이스북에 가계소득증가율 통계 그래프를 게재하면서도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2분기 '2.8%'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3분기 '2.1%'를 높은 위치에 그려 여론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