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김인태 장기투병 중 별세…향년 88세
원로배우 김인태 장기투병 중 별세…향년 88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극무대·안방극장 누벼…아내 백수련·아들 김수현 등 '배우가족'
고(故) 김인태 빈소를 지키는 아내 백수련씨(사진=연합뉴스)


원로배우 김인태 씨가 1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전립선암,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으로 장기간 투병하다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서라벌예술대학을 졸업하고 1954년부터 연극무대에 주로 섰으며, 이후 드라마 '객주', '조선왕조 500년 회천문', '백범일지', '돛배를 찾아서', '욕망의 바다', '종이학', '하나뿐인 당신',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아일랜드',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와 영화 '에미', '신석기 블루스', '두근두근 내 인생' 등 다수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났다. 특히 '발리에서 생긴 일'에서는 배우 조인성이 연기한 정재민의 아버지로 등장해 젊은 시청자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의 가족은 ‘배우 가족’이기도 하다. 부인은 배우 백수련(77), 아들 김수현(48) 역시 배우로 활약 중이다.

투병 중이던 2010년에는, 연극무대에서 동료로 만나 인연을 맺은 아내 백수련과 MBC TV '기분좋은 날'에 동반 출연해 뇌졸중으로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한 아픔과 집안이 100억원대 빚을 진 사연 등을 전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당시 방송에서 "제가 한두 번이라도 더 할 수 있는 연기를 봐주실 수 있는 여유를 가져주셨으면 고맙겠다"며 "끝까지 한 번 버텨볼 작정이다. 언젠가 성사가 될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해서 가까운 시일 내에 몸을 추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으나 끝내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10호에 차려졌다. 이날 오후 3시부터 문상이 가능하며, 발인은 14일 예정이다. 연락처는 ☎ 031-787-1510.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