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첫 동성애 축제, 개신교 단체가 육탄 저지
인천 첫 동성애 축제, 개신교 단체가 육탄 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舊소련 깃발, 동성애·녹색당 기와 함께 등장해 논란
기독교 단체 1,000명 운집..."사랑하니깐 반대한다"
축제 반대자 '수갑 연행'사진 퍼져...진위 파악 中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동성애 단체가 인천에서는 처음으로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하려 했으나 개신교 단체 등이 반대 집회로 맞서며 행사 진행을 저지했다.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에는 8일 오전 일찍부터 개신교 단체와 보수 성향 시민단체 등 1,000 명(경찰 추산)이 운집했다.

앞서 이 광장에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릴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천기독교총연합회 등은 행사 개최를 저지하기 위해 경찰에 집회 신고를 했다.

퀴어문화축제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적취향을 가진 이들이 모이는 행사다.

2000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전국 각 지역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지만, 다수 시민과 어린아이들도 모이는 공공장소에서 남성의 성기 모양을 본뜬 자위기구를 판매하는 등의 음란성으로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날 축제에는 동성애 지지단체와 좌파 시민단체 관계자, 녹색당 등 300명(경찰 추산)이 참석했다. 애초 주최 측인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1,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실제 행사 참가자는 예상보다 훨씬 적었다.

반대단체에 수적으로 밀리다 보니 주최 측은 축제를 열 북광장을 선점하지 못했고 인근에서 흩어져 서로 발언을 하며 행사 반대 집회 측에 욕설을 하며 항의했다.

축제 반대단체 관계자들은 '동성애 법제화 반대'라고 적힌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하나씩 든 채 공공장소에서의 동성애 축제에 반대의 뜻을 밝혔다.

이들은 "이번에 인천에서 퀴어축제가 열리면 앞으로도 계속 열릴 것"이라며 "행사를 막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북광장 인근 인천 송림초등학교 학부모들도 선글라스를 끼거나 마스크를 쓴 채 '인권이라는 미명 아래 보호받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행사장에서 펼쳐 보이며 행사 동성애 축제 반대 시위에 참여했다.

이날 오후 들어 북광장은 줄지어 선 경찰 병력을 사이에 두고 주최 측과 행사 반대단체 둘로 나뉘었다.

8일 동성애 축제에서 '고성방가'혐의로 경찰에 '수갑 연행' 당했다고 것으로 알려진 인천지역 한 목사의 사진 [인터넷 갈무리]
8일 동성애 축제에서 '고성방가'혐의로 경찰에 '수갑 연행' 당했다고 것으로 알려진 인천지역 한 목사의 사진 [인터넷 갈무리]

이 과정서 경찰이 인천지역 한 교회의 목사를 ‘고성방가’혐의로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는 소문이 사진과 함께 SNS에서 돌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펜앤드마이크(PenN)는 해당 목사의 인적사항과 ‘수갑 연행’ 진위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

행사에 앞서 경찰은 7개 기동중대 550명과 교통경찰관 120명을 북광장 주변에 배치했다.

개신교 단체는 '대한민국 살리기 제1회 인천예수축제'를 광장 한쪽에서 열고 찬송가를 부르기도 했다.

동성애 축제 주최 측은 이날 오후 예정된 거리 퍼레이드를 시도하려 했으나 반대단체 회원들에게 차량이 둘러싸여 실행하지 못했다.

앞서 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이번 축제를 위해 동인천역 북광장을 사용하겠다며 승인 신청서를 인천시 동구에 냈다가 사실상 거부당했다.

동구는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려면 안전요원 300명과 주차장 100면이 필요하다며 이를 먼저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8일 인천 동성애 축제장에 등장한 구소련기 [인터넷 갈무리]
8일 인천 동성애 축제장에 등장한 구소련기 [인터넷 갈무리]

한편 이날 축제에서는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과 함께 녹색당, 구소련기가 나란히 등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