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장에서 굳이 책상 짚고 넘어간 文대통령...'국가원수 처신' 논란
회의장에서 굳이 책상 짚고 넘어간 文대통령...'국가원수 처신'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의전비서관 실수로 막다른 길 다다르자 '껑충'
비판 들끓는 인터넷여론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원수면 체통을 지키세요"
사진=효자동 사진관
사진=효자동 사진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회의장에서 책상을 뛰어넘어 간 사진이 공개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 사진을 공개하면서 '소탈한 대통령'을 홍보했지만 국가 원수(元首)로서 적절치 못했다는 비판 여론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포용국가 전략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회의장에 입장한 후 ‘ㄷ’자 모양으로 자리한 참석자들과 악수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악수를 마치자 김종천 의전비서관이 손을 펼쳐 자리를 안내했다.

그러나 참석자들의 뒤로 돌아가는 예정된 동선이 아닌 ‘ㄷ’자 안쪽 막힌 틈으로 문 대통령을 안내하며 문제가 생겼다.

김 비서관이 책상 틈 앞에 다다라서야 사람이 지나가기 협소하며 케이블로 막혀 있는 것을 인지했다.

김 비서관과 임종석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이 지나가게끔 책상을 밀어 공간을 만들려 했으나, 그 사이 문 대통령이 다리를 번쩍 들어 책상 사이를 뛰어넘었다.

대통령 경호처 ‘효자동사진관’은 이 장면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사진=효자동 사진관
사진=효자동 사진관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의 전 생애를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는 말로 차별 없고 배제 없는 포용을 강조했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인터넷과 페이스북 등에는 대통령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었다는 비판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인터넷 캡처
인터넷 캡처

네이버 인터넷 기사에는 문 대통령의 모습에 대해 ‘화나요’라고 반응한 네티즌이 5800명을 넘은 반면 '좋아요'는 650명, '훈훈해요'는 54명에 그쳤다.

네티즌 wing****는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 원수면 체통을 지키세요, 그런 모습 보여서 친근함 유도하신 건지 모르지만 그런다고 떨어지는 지지율은 다시 올라가지 않습니다”라며 7일 한국갤럽 조사에서 취임 후 지지율 50%대가 붕괴한 문 대통령을 비꼬았다.

또 다른 네티즌 geof****는 “기어 들어가야지 왜 넘어가냐”며 “하는 짓 마다 밥맛. 경제 작살내고 포용? 같이 굶어죽자는게 정치냐?”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7일 공개된 한국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에 부정평가자들이 응답한 사유 중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1%로 최대 비중을 차지했다.

이밖에도 “염병도 가지가지”, “치매 검사해봐야 하는거 아닌가?” 하다하다 별짓거리 다해. 저러니 나라 꼬라지가 이 꼴이지”, “국격 참 떨어진다”, “상왕(上王-임종석 비서실장을 가리키는 별명) 웃고있는거 보소ㅋㅋ”, “이건 인간미가 아니라 청와대 의전수준을 알 수 있는 망신거리” 등의 비판적인 댓글이 줄을 이었다. 또 페이스북에도 문 대통령의 행동을 꼬집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글이 7일과 8일 잇달아 올라왔다.

반면 문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은 “소탈하다”며 문 대통령의 처신에 지지를 보내기도 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