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
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9.07 17:16:24
  • 최종수정 2018.09.0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장남 박세창 씨 아시아나IDT 사장…"3세 경영 본격화"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신임 사장.(금호아시아나 제공)

금호아시아나그룹이 7일 신임 아시아나항공 사장에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을 선임했다. 2014년부터 아시아나항공을 끌어온 김수천 사장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 신임 사장은 1986년 그룹에 입사한 후 1988년 아시아나항공 창업 멤버로 참여했다. 2005년부터 아시아나항공 재무담당, 관리본부, 전략기획본부 및 경영지원본부 임원을 거쳤고, 2015년 3월부터는 아시아나IDT 사장을 맡았다.

한 사장의 이임으로 공석이 된 아시아나IDT 사장에는 박세창 아시아나항공 전략경영실 사장이 임명됐다.

박 사장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2002년 아시아나항공 자금팀에 입사해 그룹 전략경영본부, 금호타이어에서 다양한 업무를 수행했다. 2016년부터는 전략경영실 사장과 아시아나세이버 사장을 맡았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한 사장은 금호아시아나그룹 내 손꼽히는 재무·기획 전문가로서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안정화를 통한 도약의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인사는 그룹의 재무구조 개선과 미래 성장동력 강화를 위한 것으로, 앞으로 각 계열사의 대표이사 중심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로 금호아시아나가 '3세 경영'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에서는 "박 사장이 아시아나IDT를 성공적으로 상장시켜 경영능력을 입증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