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이런 사쿠라는 처음 봤다"...한국당 김병준-김성태에 직격탄
김문수 "이런 사쿠라는 처음 봤다"...한국당 김병준-김성태에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이라면 경제파탄 文책임론, 북핵폐기前 종전협정 반대 주장했어야 마땅"
김문수 자유한국당 전 경기도지사.

자유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27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를 만난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를 겨냥해 "우리가 야당인지 '노무현 당'인지 어리둥절하다"며 "사꾸라를 많이 봤지만 이런 사꾸라는 처음봤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꾸라'는 내편인 척, 또는 다른 사람 편인 척 피아(彼我)구분을 애매하게 만드는 사람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제1야당의 '투톱'이 여당 대표와 정책 현안을 두고 별다른 각을 세우지 않고 상견례를 마친 데 대해 '야당답지 않다'고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

김문수 전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이 어찌 이렇게 돼버렸나. (김성태 원내대표는) 청와대에 가서 오색비빔밥을 먹으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 운영에 합의하더니, 오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영접 장면을 보니…"라고 적은 뒤 이같이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야당이라면 마땅히 '민생경제 파탄 문재인 책임론'과 '북핵폐기 전 종전협정 반대'를 주장해야 하지 않겠나. 그것도 어렵다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석방'을 주장해야 야당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걱정하는 애국 국민들이 잠 못 이루는 이 난세에, 야당 비대위원장이라는 인사가 보여주는 언행에 절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예방한 가운데 "예전에 청와대 (정책실장 등으로) 계실 때 (국무총리였던 저와) 당·정·청 회의를 많이 하지 않았나. 그런 마음으로 해달라"고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민생경제 살리는 데 있어서 여야가 있겠는가"라며 "좋은 방향의 정책이 있으면 저희들이 적극 협력하고 한편으로는 저희들 나름대로 대안을 내놓겠다"고 정치적 수사로 화답했다.

오후 중 이 대표를 접견한 김 원내대표의 경우 여당의 정기국회 쟁점법안 처리 협조 요구에 "진정한 협치를 위해선 많은 것을 가진 집권당에서 때로는 성가시게 하고 지치게 하더라도 우리들 얘기를 많이 들어줬으면 한다"고 에둘러 각을 세웠다.

정국 현안을 두고 김 위원장은 소득주도성장, 김 원내대표는 북핵 문제와 국회 차원의 대응을 두고 이 대표와 이견을 드러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