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북한산 석탄 밀반입,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 많다”
VOA “북한산 석탄 밀반입,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 많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산 석탄 국내 밀반입 의혹을 최초 보도했던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3일 “북한산 석탄이 한국에 반입되는 과정에서 계약 변경과 성분 검사 위조 등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었지만 아무도 이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의문점은 여전히 많지만 쉽게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VOA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북한산 석탄을 판매한 수입업체 ‘헨트’사는 구매자인 남동발전에 계약 내용에 대한 수정을 요청했다. 최초 선적지로 계약된 러시아 본토의 나호카항과 별도로 사할린섬의 홀름스크항을 추가해 달라고 한 것. 또한 선박의 숫자도 당초 2척에서 ‘2척 이상’을 이용하는 것으로 변경해줄 것을 요구했다.

헨트사는 사할린 지역에 공급된 무연탄에 여유분이 발생했다며 이 같은 계약 변경을 요청했다.

VOA는 “남동발전은 아무런 의심 없이 이를 수용하지만 10개월 후 이 석탄은 북한산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반면 한국전력의 또 다른 자회사인 동서발전은 지난해 3월 헨트사와 연계된 것으로 의심되는 ‘RK글로벌’사가 선박 수급 계획에 대해 제대로 답변을 하지 못하자 ‘북한산 석탄일 가능성이 있다’며 세관 당국에 신고를 했다.

VOA는 “남동발전도 계약 변경 과정에서 의심을 조금이라도 했다면 북한산 석탄의 한국 반입을 충분히 막을 수 있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라고 했다.

이어 국내에 반입된 북한산 석탄의 성분검사에 대한 의문점을 제기했다.

헨트사는 북한산 석탄이라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 러시아산 석탄의 발열량에 맞춘 성분 검사 자료를 남동발전 등에 제출했다. 이후 남동발전이 자체적으로 분석한 발열량은 오히려 헨트사의 발열량보다 수치가 높았다. 분석 항목 한 가지를 누락했기 때문이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김기선 국회의원의 질의에 “분석을 급하게 하는 바람에 분석 하나를 누락시켰고 그것이 적용이 안 된 값으로 나갔다”며 “단순한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또 다른 의문점은 지난해 11월 이 석탄이 통관되는 과정과 관련된 것이다. 당시 북한산 무연탄으로 의심돼 통관이 보류됐던 석탄에 대해 관세청이 약 3개월 후인 올해 2월 이를 해제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VOA는 “최초 북한산 석탄 여부를 밝혀내지 못했는데도 통관이 된 이유와 이후 이 석탄이 북한산으로 드러난 과정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지난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일부 요청 서류들에 대해선 제출을 약속했지만 원산지 증명서 등 핵심 서류에 대해선 제출을 거부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