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역적패당들 입만열면 '제재이행' '비핵화'…판문점선언 가로막아"
北, "역적패당들 입만열면 '제재이행' '비핵화'…판문점선언 가로막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공격하며 '제재이행' '北核폐기결의' 촉구에도 "반역정당" 비방

북한 정권이 21일 선전매체를 통해 "지금도 역적패당은 입만 벌리면 '대북제재 이행'이니, '북 비핵화'니 뭐니 하며 북남관계 개선과 판문점선언 이행을 가로막기 위해 필사발악하고있다"고 공언했다.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이날 <민심의 평가와 심판은 엄정하다>는 제목의 한국 보수야당 비난 논평을 통해 "입에 게거품을 물고 북남관계 개선을 헐뜯어온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은 지난 5월 국회에서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채택을 가로막는 망동을 부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언급된 '역적패당'은 북측이 자유한국당 등 보수정당을 폄하하는 데 사용해 온 용어다. 그러나 주체는 둘째치고, "대북제재 이행"과 "북한 비핵화"를 주장하는 것이 4.27 판문점선언 이행과 상충된다고 북측이 공언한 것이다.

친북 기조를 노골화하며 '판문점선언 이행'을 지상가치처럼 떠받드는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도 북측과 같은 발상을 갖고 있는지 의구심이 증폭되는 대목이다.

조선의오늘은 또 한국당을 겨냥해 "막상 국회가 열리게 되자 '핵심적인 내용(비핵화)이 빠지면 의미가 없다'고 생억지를 부리며 결의안을 한사코 반대하다 못해 나중에는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이 아니라 '북핵폐기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고아대며 난동을 부렸다"고 '북핵폐기결의안' 채택 요구를 문제삼았다.

북측은 이처럼 핵폐기 요구에 전면 반발하면서 "이러한 반역정당을 민심이 심판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민심의 평가와 심판은 엄정하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