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고용참사 이명박·박근혜 정권 책임" 궤변...'또 남탓'하는 與
이해찬 "고용참사 이명박·박근혜 정권 책임" 궤변...'또 남탓'하는 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 4대강 투자 대신 4차 산업 인력양성에 사용됐어야…"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성장잠재력 낮아졌고 지금 결과 나타난 것"
"최저임금 1만원, 2021년에 가능…2년간 1650원 더 올릴 수 있다"

고용 참사의 책임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있다고 발언하면서 비판을 받고 있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사진)가 20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또다시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이 지금의 경제 위기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전대미문의 경제 이론을 국가 정책으로 실험하면서 문재인 정부 스스로 자처한 경제 위기의 결과인 고용 참사를 무책임하게 전정권의 책임으로 전가하는 듯한 발언을 해 국민들에게 비판을 받고 있는 이 후보는 반성보다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비판을 무마하기 위해 추가 설명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 후보는 이날 고용 참사로 비상이 걸린 경제 상황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가 4대강 살린다고 26조~27조 원을 쏟아부어 다른 산업의 재정투자가 약해졌다"며 "(재정투자를) 4차 산업혁명 쪽으로 돌렸으면 기술개발이나 인력양성이 많이 돼서 산업 경쟁력이 높아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소득주도 성장과 관련해 "임금 올리고 소비까지 가려면 시간이 걸리는데 오늘 투입한다고 내일 나타나는 게 아니다"라고 말하며 현정권의 경제 정책을 옹호했다. 

이 후보는 전날인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검증도 안된 경제학적 실험을 감행하다 일어난 '고용 참사'의 책임이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지난 10년간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성장잠재력이 매우 낮아져서 그 결과가 지금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인적자원과 기술개발 등 성장잠재력을 높이기 위해 기업이 투자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려던 이명박·박근혜 정부에게 반기업 정서로 무장된 문재인 정부에서 일어나는 '기업 옥죄기'의 책임을 전가하려는 듯한 발언이었다.

이 후보의 이런 발언은 페이스북에서 이미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권재원'이라는 아이디의 페이스북 사용자는 "교사들은 해찬들 고추장도 안먹어요. 전정권 타령 그만하고 댁이 저지른 죄나 반성하세요. 그놈의 교육 수요자라는 망할 단어가 아직도 유령처럼 돌아다닙니다"라고 일갈했다.

'Jae Wan Um'이라는 아이디의 페이스북 사용자는 "여전히 남탓만 하고 자빠졌네. 하긴 뭐든지 이명박근혜 탓만 하면 휘둘리는 머저리가 대다수니 저러고 있지. 지 무능은 모르고 남탓만 해대는 그런 사람들"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이 후보는 최근 고용악화 원인 중 하나로 거론되는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1만 원 공약과 관련해서 "경제가 좀 더 좋아지면 2021년까지는 가능하다고 본다"며 "2019년이 8350원이니까 2년 사이에 1650원을 더 올리면 되는데 그 정도는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소상공인들과 저임금 노동자들이 실업자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이 후보가 여전히 민노총을 중심으로 민주당의 주력 지지자들인 노동자들에게 아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