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새 사령탑에 벤투 전 포르투갈 감독 선임
한국 축구 새 사령탑에 벤투 전 포르투갈 감독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울루 벤투 신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파울루 벤투 신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 새 사령탑로 파울루 벤투 전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49)이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 감독선임위원회 김판곤 위원장은 17일 축구회관에서 A대표팀 신임 감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벤투 전 감독을 차기 한국 감독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김판곤 위원장은 지난달 유럽으로 출국해 여러 후보와 접촉한 후 16일 최종 귀국했다. 감독선임위원회는 월드컵 예선 통과 경험·대륙별 대회 우승 경험 ·세계적 수준의 리그에서 우승 경험 등을 기준으로 삼아 감독 선임 작업을 진행했고 벤투 감독을 최종적으로 낙점했다.

그는 선수 시절이던 지난 1992년부터 2002년까지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A매치 35경기에 출전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는 한국과 조별리그 3차전 맞대결에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박지성에 결승 골을 내주며 0-1 패배하는 걸 직접 경험했다.

그는 은퇴 후 2004년 스포르팅 리스본 유소년팀 감독을 맡는 것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듬해 스포르팅 사령탑에 올라 2009년까지 지휘하며 컵대회와 FA컵 우승 등을 이끌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하며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때는 포르투갈을 4강에 올렸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무대를 경험했다. 

벤투 감독은 다음 달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의 평가전부터 대표팀을 지휘하게 되며, 조만간 입국해 오는 27일 대표팀 소집 명단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