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여성市의원, 무슬림들에게 집단강간 당한 뒤 자살
네덜란드 여성市의원, 무슬림들에게 집단강간 당한 뒤 자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윌리 딜리 "시의회에서 입을 다물라고 협박받았다"
최근까지 살해 위협에 시달려..."정계 떠나겠다"
네덜란드 헤이그 시의원 윌리 딜리 [폭스뉴스 캡처]
네덜란드 헤이그 시의원 윌리 딜리 [폭스뉴스 캡처]

네덜란드 헤이그시(市)의원이 무슬림들에게 집단 강간을 당한 후 인터넷에 동영상을 게재하고 자살한 소식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네덜란드 헤이그의 시의원 윌리 딜리(53, Willie Dillie)는 자신이 다수 무슬림들에게 집단 강간당했다고 주장하는 동영상을 지난 6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게재한 후 8일(현지시간) 자살했다. 딜리는 지난 2010년부터 네덜란드 자유당(PVV)에서 반(反)난민 활동을 이어온 정치인이다.

자유당 지역대표인 카렌 헤르브란트(Karen Gerbrand)는 네덜란드 언론에 “그녀는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더 이상 견딜 수 없었다”고 증언했다.

딜리는 동영상에서 그녀를 매우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진 전 자유당 동료 Arnoud van Doorn이 ‘공격’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공격은 2017년 초에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창백하고 마른 모습의 딜리는 동영상에서 “공격자들로부터 시의회에서 토론시 입을 다물 것을 요구받았다”고 전했다.

윌리 딜리가 게재한 동영상 [인터넷 캡처]
윌리 딜리가 게재한 동영상 [인터넷 캡처]

딜리는 “세상이 진실을 알기 원한다”며 “2017년 3월 15일 납치를 당했고, 내가 헤이그 시의회에서 입을 다물기를 원하는 한 무리의 무슬림들로부터 강간과 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 일이 일어난 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며 “다음날 나는 시의회에서 예정대로 토론을 했다”고 전했다.

딜리는 정치계를 떠나는 이유로 누군가가 자신의 아이들을 해치는 게 두렵다며 “그들은 여성을 전혀 존중하지 않고, 나를 몹시 미워한다. 그래서 여기서 멈추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영상은 그녀가 시의원에서 사임했다고 말하며 끝이 났다.

그녀는 최근에도 “조만간 너의 목을 따고 피를 흘리며 죽게 만들 것(We will soon cut your throat and let you bleed to death)”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은 페이스북에 게재된 후 곧바로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폭스뉴스에 따르면 자신의 이름이 거론된 Arnoud van Doorn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