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소재 광역버스 운행 중단 신고...최저임금·주52시간제 후폭풍
인천소재 광역버스 운행 중단 신고...최저임금·주52시간제 후폭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광역버스업체 "준공영제 없이 버스운행 못한다"
인천∼서울 광역버스 폐선 신고 … 출퇴근길 혼란 예상

 

인천에 본사를 둔 광역버스 업체 6곳이 급격한 최저 시급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 제도 시행으로 적자가 계속돼 경영난을 호소하며 광역버스 운행을 중단한다는 내용의 폐선(廢線) 신고서를 인천시에 제출했다. 

인강여객 등 6개 업체는 21일 오전 첫차부터 1100·9100번 등 인천과 서울의 신촌·서울역·강남역·양재꽃시장 등을 오가는 19노선 259대의 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인천을 기점으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전체 28노선 버스 344대 중 75.3%(대수 기준)에 해당하는 것으로 실제 운행 중단이 시작되면 출퇴근길 대혼란이 예상된다.

한편 인천 광역버스 업체 근로자 40여 명은 10일 오전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시 당국에 촉구했다.

버스 준공영제는 버스 업체들의 수입금을 공동관리위원회가 관리해 적자가 나면 지방자치단체가 보충해 주고, 흑자가 나면 버스 관련 인프라 확충에 재투자하는 제도다.

이들은 광역버스 10여대를 인천시청 앞에 세워두고 '지원없는 광역버스 기사없이 못굴린다', '광역버스 기사도 사람답게 살고싶다' 등의 문구가 적린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쳤다.

또한 "올해 급격한 최저 시급 인상과 운수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법 신설로 운송 수지 적자는 계속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광역버스를 운영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 광역버스들의 1대당 1일 운송 원가는 56만9480원, 운송 수입은 53만6130원이다. 기사들의 최저 시급은 지난해 6470원에서 올해 7530원으로 16.4% 올라 6개 업체의 인건비가 120억6400만원에서 140억4100만원으로 19억7700만원(16.4%) 늘어났다. 지난해 이 업체들의 적자는 모두 22억원에 달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광역버스 업체에 필요한 재정은 약 23억원으로 시 예산만으로 이를 충당하기에는 부담이 큰 게 사실"이라며 "내부적으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근로자 처우개선을 위해 2009년 8월 인천 시내버스에 준공영제를 도입했다. 그러나 광역버스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