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석탄 밀반입 10개월·리비아 韓人피랍'...靑 NSC 원론적 논의만
'北석탄 밀반입 10개월·리비아 韓人피랍'...靑 NSC 원론적 논의만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08.09 18:27:27
  • 최종수정 2018.08.09 18: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석탄 조사 완료후 관련법따라 조치" "리비아 당국과 공조 강화" 원론뿐
北정권 '13일 판문점 2차 고위급회의' 제안에만 "환영하고 적극준비" 결론

청와대가 9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보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리비아 내 한국인 피랍사건 ▲북한산 석탄 밀반입 의혹 ▲오는 13일 판문점 남북 고위급회담 등을 논의했다.

이날 NSC 상임위에는 청와대에선 정의용 안보실장, 남관표 안보실 2차장, 임종석 비서실장이 참석했고 정부 측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서주석 국방부 차관, 김영문 관세청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NSC 개최 후 보도자료를 통해 "상임위원들은 리비아 내 우리 국민 피랍사건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우리 국민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특사 파견을 포함한 범(汎)정부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여나가기로 했으며 리비아 당국과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피랍 국민 구출을 위한 새로운 대책으로는 리비아 특사 파견 외에 뚜렷한 방안이 거론되지 않은 셈이다.

청와대는 북한산 석탄 밀반입 의혹에 관해서는 "관련동향을 점검하고 정부 차원의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관련법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만 했다.

현재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비롯한 모든 유관 부처는 "관세청 조사가 끝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외국선적 선박 10여척이 8만t 넘는 '유엔 금수품목' 북한석탄을 들여왔다는 일련의 의혹에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반면 청와대 NSC는 이날 북한 정권이 '4.27 판문점선언 이행'을 명분으로 오는 13일 판문점에서 제2차 남북 고위급회담을 열자'고 제의한 것에 대해서만큼은 "환영의 뜻을 표하고 회담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고 전향적인 입장을 냈다.

다른 의제와 달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준비사항을 점검하는 등 4.27 판문점선언 합의사항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는 부연설명도 달았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