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대사 “미국, 북한 비핵화 오랫동안 기다리지 않을 것”
헤일리 대사 “미국, 북한 비핵화 오랫동안 기다리지 않을 것”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8.09 13:42:25
  • 최종수정 2018.08.0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8일(현지시간) 미북이 북한의 비핵화를 기다려줄 수는 있지만 ‘너무 오래 기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사회가 여전히 북한의 비핵화를 원한다는 점을 북한이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콜롬비아를 방문한 헤일리 대사는 기자들에게 북한 비핵화 달성 여부는 “북한에 달려 있다”며 “북한은 국제사회가 북한이 여전히 비핵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만 한다. 북한이 기다려주길 원한다면 기다릴 수 있지만 아주 오랫동안 기다릴 의사는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은 전했다.

헤일리 대사는 또 비핵화와 관련해 “이는 오랜 절차가 될 것이고 이런 일이 하룻밤 사이에 일어나지 않을 것을 알고 있었다”며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봐야만 하고 이를 달성할 EO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미국의 구체적인 요구와 대북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