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음란물 유포방조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 추적
경찰, 음란물 유포방조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 추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마드 이용자, '워마드' 운영진에 대해 수사 중인 사실 알려지자 또 다시 '편파수사' 주장
민갑룡 경찰청장 "일베든 누구든 불법촬영 사범 엄정 수사"

 

급진 페미니스트들이 대거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에 대해 경찰이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8일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해외에 체류하는 운영진 A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성 혐오 논란을 빚는 워마드에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촬영자 구속 이후에도 반복 개시되고 있고, 다른 누드모델 사진과 대학교 남자 화장실 몰카 사진도 올라오며 논란을 빚었다.

천주교 성체 훼손 추정 사진, 성당 방화 예고 글, 남자아이 살해 예고 글 까지 올라오며 사이트 폐쇄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며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받았다.

경찰은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또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사안별로 전국의 각 경찰서에 동시다발적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수사상황에 대해서는 알려드리기 어려우니 양해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워마드' 운영진에 대한 수사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또다시 '편파수사' 논란이 일자 경찰청장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경찰이 성별에 따라 편파수사한다는 논란이 또다시 불거진 것이다.

일부 워마드 이용자들은 “편파 수사”라고 주장하며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 등 여성 혐오 커뮤니티도 수사하라”고 비판했다. 경찰청 홈페이지에도 “경찰은 당장 성별에 따른 편파수사를 중단하라”는 민원이 게재됐다.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서 열린 경찰청 사이버성폭력 수사팀 개소식에서 "경찰은 누구든 불법촬영물을 게시, 유포, 방조하는 사범에 대해서는 엄정히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일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촬영물이 게시된 사안을 신속히 수사해 게시자는 검거했고,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이를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