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國是’ 논란 유성환 前의원 별세
‘통일 國是’ 논란 유성환 前의원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정권 시절이던 1986년 '통일국시'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유성환 전 신한민주당(신민당) 의원이 24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88세.

고인은 1986년 10월 14일 제12대 정기국회 본회의에서 "우리나라의 국시는 반공보다 통일이어야 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가 구속된 바 있다. 국회의원이 회기 중 원내발언으로 구속된 초유의 사태였다.

당시 최영철 국회부의장은 '통일국시 발언'을 한 유 전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를 위해 경호권을 발동해, 경찰관이 국회 내에 출동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1심에서 징역 1년 자격정지 1년을 선고 받았다가 270일 후에 풀려났다. 1991년 열린 항소심 재판부는 유 전 의원의 발언이 국회의원 면책특권 범위 내라고 판결, 무죄를 선고했고 이듬해 대법원에 의해 확정됐다.

유 전 의원은 1931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났으며 12대(신민당), 14대(민자당·신한국당) 국회의원을 지냈다. 1980년 민주산악회를 조직했고 통일민주당 중앙청년위원장, 민자당 교육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국민신당 최고위원, 새천년민주당 지도위원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영만씨, 딸 현주씨가 있다. 빈소는 대구 파티마병원 장례식장 50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6일 오전 6시 30분이다. ☎ 053-940-8198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