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문재인·김정은 악수하는 ‘한반도 평화기념 메달’ 출시
조폐공사, 문재인·김정은 악수하는 ‘한반도 평화기념 메달’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이 함께 새겨진 첫 기념메달...뒷면엔 군사분계선 넘는 두 정상 새겨
싱가포르도 6.12미북 정상회담 기념 메달 자체 제작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을 새긴 한반도 평화기념메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을 새긴 한반도 평화기념메달(연합뉴스)

한국조폐공사는 16일 서울 풍산빌딩에서 ‘한반도 평화 기념메달’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기념메달은 4.27 남북 정상회담과 싱가포르 6.12 미북 정상회담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됐다. 이날 공개 행사에는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과 입 팍 링(Yip Pak Ling) 싱가포르 조폐국장이 참석했다.

메달 앞면에는 한반도를 배경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이 악수하는 장면을 새겼다. 뒷면에는 남북 정상회담 당시 두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을 새겼다. 또한 남북 정상회담 슬로건인 ‘평화, 새로운 시작(PEACE, A NEW START)’란 문구도 새겨져 있다. 조폐공사는 “우리나라 기념메달에 남북한 두 정상의 모습이 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한반도 평화 기념메달은 금·은·동 3종류다. 금메달 3천개, 은메달 3만개, 동메달 5만개 한정 제작됐다. 판매가격(부가가치세 포함)은 금메달 119만원, 은메달 8만 9천원, 동메달 3만 2천원이다.

조폐공사 쇼핑몰(www.koreamint.com)과 현대 H몰(www.hmall.com), 더현대닷컴(www.thehyundai.com)을 통해 16일부터 다음 달 3일(금)까지 판매된다.

한편 싱가포르 조폐국은 한국을 제외한 해외에서 6.12 미북 정상회담을 기념하기 위해 자체 제작한 기념메달인 ‘한반도 평화 기념메달’을 판매할 계획이다. 미북 정상회담 기념메달 앞면에는 미국과 북한의 국기를 새겼다. 뒷면에는 미북 정상회담 합의문을 배경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악수하는 손을 새겼다. 우측 하단에는 기자회견 당시 사용됐던 한글 문구 ‘싱가포르 회담’이 각인됐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