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프랑스, 크로아티아 4대2로 꺾고 20년 만에 우승
[월드컵] 프랑스, 크로아티아 4대2로 꺾고 20년 만에 우승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7.16 09:48:16
  • 최종수정 2018.07.1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 자책골 포함 그리에즈만-포그바-음바페 연속 골
佛, 월드컵 역대 여섯 번째로 두 번 이상 우승한 나라
프랑스가 20년 만에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연합뉴스 제공)

 

프랑스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998년 자국에서 열렸던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다시 우승했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뭉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결승전에서 4대2로 승리했다. 크로아티아의 자책골을 포함해 앙투안 그리에즈만, 폴 포그바, 칼리안 음바페의 연속 골로 상대를 제압했다.

FIFA 랭킹 7위 프랑스와 20위 크로아티아의 대결이었다. 경기 초반 기선은 크로아티아가 잡았지만 자책골을 내주면서 프랑스에게 주도권을 내줬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28분 동점골을 기록하며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전반 38분 페널티킥 기회를 얻은 프랑스는 그리에즈만이 골로 연결지어 다시 승기를 잡아나가기 시작했다. 프랑스는 전반전 볼 점유율 40% 대 60%로 크로아티아에 크게 뒤졌지만 득점에서는 앞서나갔다.

후반 14분 포그바의 골이 나왔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음바페의 패스에 이어 그리에즈만이 뒤쪽으로 빼주자 포그바가 오른발로 강하게 찼다. 공이 수비수 몸을 맞고 나오자 포그바가 재차 왼발로 슈팅해 왼쪽 골망을 흔들며 3대1로 달아났다.

프랑스는 후반 20분 음바페가 오른발 슈팅으로 다시 한 번 크로아티아의 골문을 갈랐다. 음바페는 루카스 에르난데즈가 공을 빼주자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왼쪽 골망을 흔들어 4대1을 만들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4분 만주키치가 상대 수비수가 골키퍼 로리스에게 후방 패스한 걸 보고 달려들어 공을 가로챈 뒤 가볍게 밀어 넣어 만회골을 기록했다. 4대2로 따라붙은 크로아티아는 추가골 사냥을 위해 총공세를 펼쳤지만 프랑스는 강한 수비벽으로 실점을 막아 2점 차 승리를 완성했다.

이번 월드컵 우승으로 프랑스는 역대 여섯 번째로 두 번 이상 우승한 나라가 됐다. 브라질과 독일, 이탈리아가 각각 4회,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가 2회, 잉글랜드와 스페인이 각각 1회 우승을 차지했다. 

프랑스 디디에 데샹 감독은 지난 1998년 월드컵에서 선수로 참가해 우승을 경험했고 이번에는 감독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개인적으로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감격을 누렸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