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50경기 연속 출루...연일 기록경신
추신수, 50경기 연속 출루...연일 기록경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저리그 현역선수 최장 출루기록 이어가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50경기' 연속 출루하며 현역 최장 출루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스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텍사스 구단이 추신수의 50경기 연속 출루 기록이 나온 뒤 공식 트위터에 올린 축하 메시지. [텍사스 구단 트위터 캡처]


1회초 첫 타석에서 볼티모어의 신인 투수 예프리 라미레스를 상대로 풀카운트에서 바깥쪽 볼을 골라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후 3회에도 선두타자로 등장해 두 타석 연속 볼넷을 골랐고, 5회에는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두 타석 모두 풀카운트 대결을 벌였다.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을 시작으로 출전한 모든 경기에서 출루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추신수는 1923년 베이브 루스(뉴욕 양키스)가 작성한 51경기 출루 기록에도 한 발 다가섰다.

아시아 출신 선수 최장 기록(종전 스즈키 이치로 43경기),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기록(종전 훌리오 프랑코 46경기), 현역 빅리그 신기록(종전 앨버트 푸홀스·조이 보토 48경기)을 차례로 넘어선 추신수는 이제 MLB 역사 속 전설들 사이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외에도 1915년 타이 콥(디트로이트 타이거스)과 1943년 스탠 뮤지얼(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세운 55경기 연속 출루가 가시권에 들어왔고, 1998∼1999년 데릭 지터(뉴욕 양키스)와 2003년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57경기 연속 출루 기록 등도 머지않은 셈이다. 

추신수는 0-1로 끌려가던 8회 선두타자로 나와 마이클 기븐스를 상대로 올 시즌 100번째 안타인 좌전 안타를 때린 뒤 대주자 이시아 키너 팔레파와 교체됐다.

2타수 1안타 2볼넷으로 활약한 추신수의 타율은 0.290(345타수 100안타)으로 소폭 올랐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