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자 금난새 "등록금·레슨비 별도"…한국 음악계 작심 비판
지휘자 금난새 "등록금·레슨비 별도"…한국 음악계 작심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휘자 금난새가 대학에 등록금을 내고 교수에게 별도로 레슨비를 내야하는 한국 음악계 현실을 작심하고 비판했다.

금난새는 오는 12일 밤 11시 방송되는 SBS CNBC '제정임의 문답쇼 힘'에 출연해 등록금과 별도로 레슨비를 내야 하는 음악계 현실을 꼬집었다. 

금난새는 "베를린에서 지휘를 배우는 6년 동안 한 번도 교수에게 레슨비를 낸 적이 없다"고 말하며 대학에 등록금을 내고 교수에게 별도의 레슨비를 내야하는 한국의 음악계를 독일과 비교하며 비판했다. 

금난새는 지금의 자신이 있게 한 것은 "낯선 여행객에 불과했던 나를 제자로 받아 무료로 가르친 스승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여행차 베를린에 갔다가 그대로 눌러앉아 유학을 시작한 금난새는 독일에서 지휘 공부를 시작해 '국내 최초 지휘과 유학생'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현재 금난새는 서울예술고등학교 교장으로 성남시립예술단,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 등 다수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