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식당 여종업원, 자유의사에 따라 입국”
통일부 “北식당 여종업원, 자유의사에 따라 입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무책임한 발언에 비판 쇄도

통일부는 11일 중국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중 일부는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한국으로 왔다'는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종업원들은 자유의사에 따라 입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추가적으로 언급할 사안은 없다”며 킨타나 보고관의 기자회견에 대해 이같이 대답했다.

백 대변인은 ‘킨타나 보고관의 발표와 우리정부 입장은 다른 것이냐’는 질문에 “현 상황에서 기존입장과 변한 것이 없다. 이외에 달리 말씀드릴 게 없다”고 했다. 이어 “종업원과 관련해서는 그간 당사자들이 가족의 안위 등을 감안해서 어떤 방식으로든지 본인들의 의사가 대외적으로 명확히 공개되거나 알려지는 것을 꺼려왔다”며 “그런 상황에서 현황을 명확히 설명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탈북 여종업원 관련 후속 조사 계획에 대해선 “지금 현재 검찰에 고찰 조치가 돼 있는 상황”이라며 “그런 부분들이 후속조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앞서 퀸타나 보고관이 전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킨타나 보고관은 “식당 종업원 12명 전부가 아니라 일부만 만났다. 면담한 일부 종업원들로부터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그들은 한국으로 가는지 알지 못한 채 한국에 왔다”며 “만약 북한식당 종업원들이 중국에서 자신들의 의사에 반해 납치됐다면 이것은 범죄”라고 했다. 그는 한국정부에 가능한 빨리 철저하고 독립적인 조사를 실시해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을 권고했다.

그러나 이러한 발표 내용이 전해지자 한국의 북한인권단체들과 탈북자들은 일제히 우려를 목소리를 높였다.

전환기정의워킹그룹의 이영환 국장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식당 종업원들이 아무런 외부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자신의 의견을 밝힐 수 있는 환경인지 의문”이라며 “북송 문제 등을 거론하는 것은 너무 성급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식당 종업원들은 북한에 있는 가족들 때문에 심리적으로 많은 압박을 받는 상황”이라며 “이들에게 선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북한인권단체 노체인 정광일 대표는 “북한이 식당 종업원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