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인권전문가들 “UN인권조사관의 北여종업원 탈북 진상조사 우려”
美인권전문가들 “UN인권조사관의 北여종업원 탈북 진상조사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인권 전문가들과 탈북민들은 2년 전 한국에 집단 망명한 북한 식당 종업원들에 대한 유엔의 진상조사에 우려를 표했다. 종업원들이 사정을 솔직히 털어놓기 어렵고 실제 북송이 이뤄진다면 민감한 탈북 정보가 유출돼 북한 내 가족들까지 위험해진다는 지적이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4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2년 전 한국에 집단 망명한 중국 류경식당 종업원들 문제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한국 방문 기간 동안 식당 종업원들을 만나 이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VOA에 “퀸타나 보고관을 존경한다”면서도 “이미 분명히 결정된 사안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숄티 대표는 “종업원들의 신상이 노출될수록 피해를 보는 사람은 북한에 남아있는 이들의 가족들”이라며 “만약 이 문제가 다시 불거져 해당 종업원들의 신상이 노출되면 북한에서 더 많은 처형과 죽음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또한 한국 정부가 이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지 않을 것으로 확신하지만 만약 송환된다면 송환된 종업원들뿐만 아니라 한국 내 다른 탈북자들도 큰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이 고문에 못 이겨 한국에서 함께 생활했던 다른 탈북자들의 신원정보를 북한당국에 넘겨줄 수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었다.

로베르타 코헨 전 미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는 VOA에 “북한 식당 종업원들이 북한에 돌아가면 수용소에 감금되거나 심한 고문을 받고 심지어 처형될 수 있기 때문에 농르풀망 원칙에 따라 이들 종업원들이 북한에 강제송환되는 일이 없도록 퀸타나 보고관이 확실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헨 부차관보는 “만일 종업원들이 자발적으로 북한에 돌아가고 싶다고 말하더라도 진의를 정확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에 대한 처벌이 두려워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북한에 돌아가길 원하는 것인지 아니면 어떤 압박에 의해 북한에 돌아가길 원하는 것인지 정확히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 재미탈북민연대의 조진혜 대표는 VOA에 “종업원들이 정말로 북한에 가기를 원한다면 언제든 중국을 통해 북한에 갈 수 있지 않느냐”며 “이들은 북한에 돌아가고 싶은 것이 아니다”고 했다. 조 대표는 “종업원들이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에게 돌아갈 피해를 우려해 정직하게 말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들은 아무 이야기도 하지 않고 한국에서 숨은 듯 살면서 사람들이 자기를 잊어주길 바라는 마음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여종업원들은 북한에 돌려보낸다면 한국 내 탈북자들에 관한 많은 정보가 북한에 들어갈 것”이라며 “북한 식당 종업원들은 절대로 북한으로 돌려보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