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시진핑 “중국은 한 대 치면 주먹으로 맞대응”...미국에 도전하나?
中시진핑 “중국은 한 대 치면 주먹으로 맞대응”...미국에 도전하나?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6.26 18:35:40
  • 최종수정 2018.06.26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서양에서는 왼쪽 뺨을 맞으면 다른 쪽 뺨도 내놓는다고 하지만, 우리 문화에서는 주먹이 날아간다”며 대미 무역 보복을 선언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 주석은 지난 21일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이날 “한쪽 문이 닫히면 다른 문을 열 것”이라며 중국과 무역 갈등이 없는 국가에는 ‘우대’ 정책을 펼칠 의향도 내비쳤다.

이와 관련해 WSJ은 “시 주석이 무역 충돌을 고조시키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에 ‘전투적인’ 접근을 하며 양국 간 치열한 싸움을 예고했다”며 “시 주석이 직접 CEO들을 면담한 건 미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전달하려는 목적”이라고 해석했다.

시 주석은 그동안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 포기를 전제조건으로 약 700억달러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등 미국에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해왔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 대응이 이어지며 시 주석의 마음이 돌아선 것으로 관측된다.

WSJ에 따르면, 중국은 관세 부과 외에도 보복할 수단이 많다. 미국 기업의 인수합병(M&A)을 지연시키는 방법과 미국 기업에 대한 허가를 늦추는 방법, 현장 안전을 실시하는 방법 등이 대표적인 거론되고 있다. 공산주의 국가인 중국은 당의 주도로 소비자 불매운동을 벌일 수도 있다.

중국의 보복 조치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미국 기업으로는 스마트폰을 만드는 애플과 자동차 제조기업 제너럴 모터스(GM)가 꼽히고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