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섭고 떨린다"태극기시민들 경악
"무섭고 떨린다"태극기시민들 경악
  • 조준경·이슬기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이슬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1.06 16:18:58
  • 최종수정 2018.01.07 14:12
  • 댓글 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2만명의 금융계좌 조회 피해자 인터뷰
태극기 집회 (펜앤드마이크)
태극기 집회 (펜앤드마이크)

"금융정보 사용목적이 사건수사로 찍힌 것을 보고 무섭고 떨렸습니다"

경찰이 '태극기 집회'에 후원금을 냈던 시민들의 금융정보를 조회했다는 펜앤의 단독 보도(1월5일자)가 전해지면서 국민들은 불안감과 함께 분노를 표출했다. 당시 후원금을 냈다는 이유만으로 금융정보 조회를 당한 시민들은 한결같이 "21세기에도 이같은 일이 있을수 있느냐"는 반응을 보였다.

이번에 조사대상에 오른 김모씨는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선동과 거짓으로 점철된 탄핵사태에 반대하는 취지로 3~5만원을 2~3차례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에 송금한 후, 12월에 거래 은행으로부터 경찰 조사목적으로 금융거래 내역이 제공된 사실을 통보 받았다.

그는 “일반적으로 은행에서 날아오는 문서인줄 알았는데, 금융정보 사용 목적이 ‘사건수사’로 찍힌 것을 보고 무섭고 떨렸다”며 “죄를 짓고 산 적도 없는데 범죄자 취급을 당한 것 같아 황당하다”고 말했다.

또 “통보서를 받은 80대 친척 어르신에게 ‘괜히 후원했다가 조사 받겠다며 앞으로 하지마라’는 주의를 들었다”고 전했다. 일반 국민들은 경찰이 수사대상으로 금융거래 내역을 조사한 것만으로도 상당한 정신적 압박을 느끼는 것이다.

김씨는 “문재인 정권은 국민 개개인의 정치성향도 검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가 기관인 경찰이 국민 개개인의 정치성향을 들여다 보고 있다는 비판이다. 일각에선 경찰의 이번 수사가 정치적 입장이 공개돼 받는 압력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선거의 4원칙인 ‘비밀선거’의 원칙에도 저촉된다고 주장한다.

김씨는 “이 정권은 참 악랄한 것 같다”며 “말로는 민주주의를 외치는데 과거 독재정권보다 독하다”고 말했다. 또 “’적폐청산’이 아니라 ‘반대파 청산’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자영업자 이모씨는 “(통보서를 봤을 때)기분이 몹시 불쾌했다”고 당시 느낌을 전했다. 또 “(경찰에)2만명이나 금융거래 조회를 당했다는데, (나를 포함한)탄기국과 아무 관련 없는 평범한 지인 다섯명도 통보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씨는 “예전부터 옳지 않다고 여기는 일에 목소리 내는 것을 망설이지 않았는데, (사찰 당하는 것이) 피부로 와 닿으니 많이 신경 쓰인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2016년 촛불집회에서 '보수를 불태우겠다'고 얘기한적이 있는데, 정말 우파 죽이기에 들어간 것 같다”고 불안감을 내비쳤다.

시민들은 이번 사태를 보고 "편파수사하지 말고 촛불시위도 조사해 보라", "'촛불'은 내편이고 '태극기'는 적이다라는 건가?"라며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한편 태극기 집회에 후원금을 냈다가 금융계좌조회를 당한 시민은 2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