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은닉재산환수 합동조사단 공식 출범...MB-최순실 겨냥?
해외은닉재산환수 합동조사단 공식 출범...MB-최순실 겨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해외 은닉 자산을 찾아내 국내로 환수하는 범정부 조사단이 본격적으로 활동을 개시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적폐청산' 의지에 따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 등을 찾아내는 것이 우선 과제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검찰청은 22일 해외범죄수익환수 합동조사단을 발족했다. 총 17명으로 꾸려지는 조사단 단장에는 이원석 수원지검 여주지청장(49·사법연수원 27기)이 임명됐다. 단장을 맡는 이 지청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직접 대면조사한 인물이다.

검찰에서는 단장 포함 검사 3명, 수사관들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국세청, 관세청,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등에서 인력이 파견된다. 사무실은 정부과천청사 건물에 마련됐다.

대검의 이 같은 조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달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해외 은닉 재산을 "대표적 반(反)사회적 행위"라고 질타하며 재산 환수를 위한 조사단 설치를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적폐청산 일환으로 검찰이 하고 있는 부정부패 사건과 관련해서도 범죄수익 재산이 해외에 은닉돼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모두 환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언급한 '적폐청산'은 실체가 확인된 바 없는 최서원씨의 해외 재산과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해외법인을 지목한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이후 대검찰청 범죄수익환수과는 유관 부서와 협의하면서 합동조사단을 준비해왔다. 문 대통령의 우회적 지시에 따라, 조사단의 첫 조사 대상은 최씨와 이 전 대통령의 해외 은닉 자산 찾기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