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아우디, '수소전기차' 시장 장악한다
현대차-아우디, '수소전기차' 시장 장악한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6.21 15:22:28
  • 최종수정 2018.06.2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의 특허 공유(Cross License) 통해 수소전기차 기술 확산 추진
현대차, 폭스바겐에 수소차 부품 공급망 제공...국내 중소 협력사들 수출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1위 자동차업체인 독일 폭스바겐그룹과 함께 수소전기차 기술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20일 현대·기아자동차와 폭스바겐그룹의 아우디가 각 그룹을 대표해 수소전기차 관련 연료전지 기술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계 각국의 자동차제조사들은 수소전기차 기술 개발에 대한 파트너쉽 체결이 이뤄지고 있는 추세다.

혼다가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수소전기차에 탑재되는 연료전지 시스템을 공동 생산하기로 하고, 도요타는 BMW와 함께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수소전기차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닛산과 포드-다임러 역시 제휴관계를 맺고 있다.

현대·기아차와 아우디는 이번 협약에서 수소전기차 기술의 확산과 시장 활성화를 위해 특허와 주요 부품을 공유하고, 수소전기차 시장 선점과 기술 주도권 확보를 위해 앞으로 기술 협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전 지구적 환경 문제, 에너지 수급 불안, 자원 고갈 등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서 '수소' 에너지의 가능성에 일찍부터 관심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이어 "아우디와의 파트너십은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의 활성화는 물론 수소 연관산업 발전을 통한 혁신적 산업 생태계 조성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피터 메르텐스 아우디 기술개발 총괄은 "수소전기차는 전동화 기반의 차량 중 가장 진화된 형태로, 잠재력이 큰 미래 친환경 기술 분야"라며 "현대차그룹과 같은 강력한 파트너와의 협업은 수소차 분야의 기술 혁신을 위한 현명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의 이번 파트너십은 수소전기차의 보급 확대, 수익성 강화를 모색 중인 현대차그룹과, 수소차 양산 모델 개발을 서두르고 있는 아우디의 전략적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현재 현대차그룹은 양산형 수소전기차의 선두주자이며, 폭스바겐그룹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고 있으며 산하에 아우디, 포르쉐, 람보르기니, 벤틀리, 부가티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아우디는 현재 보유 중이거나, 향후 출원 예정인 다수의 특허를 공유(Cross License)함으로써 수소전기차 분야의 기술 확산을 추진한다. 양사의 특허 공유는 첨단기술 분야에서 흔히 발생하는 기술 분쟁의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기술 개발의 여건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현대모비스가 독자 구축한 수소차 부품 공급망을 폭스바겐그룹에 제공함으로써 수소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이는 수소전기차의 부품 공급처 다변화를 통한 가격 경쟁력 확보뿐 아니라 중소 부품협력사들의 수출 증가로 이어져 국내 부품산업의 발전도 기대된다.

현대자동차의 양산형 수소전기차 '넥쏘'
현대자동차의 양산형 수소전기차 '넥쏘'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