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수출 엔진 식었다"…반도체 시장도 '불투명'
한경연 "수출 엔진 식었다"…반도체 시장도 '불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경제의 엔진인 수출이 식어가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일 '수출 엔진이 식어가는 5가지 징후'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고 이를 통해 "최근 대외 여건이 악화하면서 수출이 크게 둔화될 가능성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최근 수출 증가율은 둔화하고 있다. 작년 3분기 24.0%로 정점에 올랐던 수출 증가율은 올해 4~5월에는 5.5%까지 떨어졌다. 

한경연은 또 2015년 이후 13대 수출 주력업종 내 한계기업 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계기업은 3년 연속으로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한 기업을 가리킨다. 

외감기업(자산총액이 120억 원을 넘어 의무적으로 회계감사를 받아야 하는 기업 등)을 기준으로 선박, 자동차, 반도체, 석유화학, 디스플레이 등 13대 수출 주력업종 가운데 한계기업 수는 2015년 370개에서 2017년 464개로 2년 새 94개가 늘었다. 

한경연은 반도체에 의존하고 있는 우리 경제의 수출 구조의 위험성을 경고했고 반도체 시장이 중장기적으로 불투명하다고 분석했다. 전체 수출 중 반도체의 비중은 2015년 11.9%에서 올해 1~5월에는 20.3%로 8.4%포인트나 급증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