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38년 만에 '의대 총장'…최종후보 강대희 교수
서울대 38년 만에 '의대 총장'…최종후보 강대희 교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 결선투표 거쳐 과반득표…대통령 임명 후 7월20일 4년 임기 시작
강대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제공]
강대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연합뉴스 제공]

서울대학교 이사회는 제27대 총장 최종후보로 강대희(56) 의과대학 교수를 18일 선출했다.

서울대 이사회는 이날 오전 호암교수회관에서 신임 총장 선출을 위한 면접을 진행한 뒤 투표를 통해 강 교수를 최종후보로 선출했다.

의대에서 총장이 나온 것은 15대 권이혁 총장이 1980년 선출된 이후 38년 만이다. 의사 출신 총장으로는 6대 윤일선, 11·12대 한심석 총장 등이 있다.

강 교수는 서울 상문고를 나왔다. '비(非) 경기고' 출신으로는 1998년 22대 이기준 총장 이후 20년 만이다.

이사회는 서울대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로부터 추천받은 강 교수, 이건우(62)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이우일(63)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등 3명의 후보를 평가한 뒤 최종후보를 정했다.

이사회는 1차 투표에서 과반이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를 했다. 결선투표에서 강 교수는 재적이사 15명의 과반인 8표를, 이건우 교수는 7표를 얻었다.

앞서 총추위와 정책평가단 평가를 합산한 결과는 강 교수 1위, 이건우 교수 2위, 이우일 교수 3위였다.

강 교수는 1981년 상문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의대에 입학해 1994년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 보건대학원에서 환경보건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6년 서울대 교수로 임용됐다.

서울대 연구부처장, 서울대병원 대외정책실장, 서울대 의과대학장 등 학내 여러 보직을 맡았다. 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위원,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강 교수는 ▲ 창의적 학문 후속세대 양성 ▲ 혁신적 연구 지원 시스템 ▲ 다양성 존중 ▲ 실질적 복지 확충 ▲ 1조2천억원 재정 확충 등 공약을 내세웠다.

이번 총장 선출에는 서울대 개교 72년 만에 처음으로 학생들이 참여했다.

총추위는 지난달 10일 재학 중인 학부생·대학원생·연구생 총 3만3000여명이 포함된 학생 정책평가단의 모바일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권이 있는 학생 중 8029명이 투표를 하겠다고 등록했고, 이 중 4846명이 투표했다.

같은 시간 서울대 문화관에서는 교수 336명, 교직원 47명, 서울사대부고·사대부중·사대부여중·사대부초의 교원 4명으로 구성된 교직원 정책평가단의 현장투표도 진행됐다. 투표 대상 387명 중 384명이 참석해 투표했다.

이사회에서 선출된 총장은 교육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새로운 총장의 임기는 7월 20일부터 4년이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