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유흥주점 방화로 3명 사망-30명 부상...또 대형 화재사고
군산 유흥주점 방화로 3명 사망-30명 부상...또 대형 화재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의자 "외상값 10만원을 주인이 20만원 요구해 홧김에 범행" 진술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18일 전북 군산의 한 주점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 

방화 용의자 이모씨(55)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혐의가 파악되는대로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씨는 전날 오후 9시 50분께 군산시 장미동 한 라이브카페에 인화성 물질을 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사망자는 모두 남성이다. 부상자 대부분은 군산 개야도 섬마을 주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상자가 다수 있어 사망자는 늘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범행 직후 달아난 이씨는 범행 장소에서 500m가량 떨어진 군산시 중동 선배 집에 숨어있다가 이날 오전 1시 30분께 경찰에 검거됐다.

범행 당시 이씨도 몸을 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외상값이 10만원인데 주점 주인이 20만원을 요구했다. 화가 나서 불을 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병원으로 보내 치료받도록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도 상처를 입어 치료가 급한 상황"이라며 "치료가 끝나는 대로 사건 경위 등을 구체적으로 추궁해서 사법 처리할 방침"이라고말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