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만 명 동의받았던 '제주도 난민 반대' 청원 돌연 삭제
15만 명 동의받았던 '제주도 난민 반대' 청원 돌연 삭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들어 제주도로 이슬람 난민 500명 쏟아져 들어와
유럽 국가들 이슬람 난민에 진저리...집단 성범죄 일상화
난민 [연합뉴스 제공]
난민 [연합뉴스 제공]

올 들어 제주도로 이슬람 원리주의 성향이 강한 예멘 난민 519명이 쏟아져 들어오며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이에 지난 12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제주도 난민수용 거부 청원이 올라갔지만, 청원 시작 4일만에 신청자가 18만 명을 넘어선 국민 청원 글 페이지가 갑작스레 사라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청원 내용은 현행 난민법의 문제를 지적하며 허위난민 신청의 위험성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었다.

돌연 삭제된 제주도 난민관련 청와대 청원 게시글 [인터넷 캡처]
돌연 삭제된 제주도 난민관련 청와대 청원 게시글 [인터넷 캡처]

청원자는 “예멘 난민들이 삼도1동 호텔에서 거주 중인데 이들을 수용하면 도민들의 안전은 누가 책임지냐”며 “독일도 난민을 수용했다 지금 어떤 상황들이 벌어졌는지, 남의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피해보지 않아도 되는 멀쩡한 사람들이 왜 피해를 입고 고통받으며 살아가야하냐. 우리 국민의 안전을 우선으로 생각해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한번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은 작성자가 수정·삭제할 수 없으며, 관리자의 삭제만 가능하다.

삭제된 화면 [인터넷 캡처]
삭제된 화면 [인터넷 캡처]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이 청와대 관리자들을 향해 분노하고 있다.

대다수 중동 이슬람 난민은 자신들과 같은 이슬람 문화권인 터키나 사우디아라비아를 택하지는 않고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는 유럽 등 선진국을 선호한다.

쾰른 성폭행 사태 이후 공개된 피해 독일 여성 사진 [유튜브 캡처]
쾰른 성폭행 사태 이후 공개된 피해 독일 여성 사진 [유튜브 캡처]

지난 2016년 1월 1일밤 독일 쾰른 신년 행사에서 수 천명의 중동 난민이 닥치는 독일 여성들은 성폭행한 이른바 ‘쾰른 강간 사태’가 일어나며 이들 중동 난민의 야만성과 폭력성이 독일 사회를 충격에 빠뜨린 바 있다.

당시 난민들이 저지른 행위는 일명 ‘타하루시’라 부르는 이슬람 악습이다. 남성들이 표적이 된 여성 주위를 둘러싸고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막는 ‘바람잡이’ 역할을 하면서 한 명씩 들어가 범행을 저지르는 방식이다.

이러한 행위는 이슬람의 여성 혐오적 관습과 비이슬람교도에 대한 경멸감에 기반한 심리가 작용한 것이다.

더군다나 쾰른에서 일어난 ‘타하루시’가 같은 날 독일 내 12개 주에서도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12개 주 가운데 쾰른과 뒤셀도르프, 빌레펠트 등이 있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North Rhine-Westphalia)주에서 가장 많은 범죄가 발생했다.

이곳에서 접수된 피해 신고는 모두 무려 1,076건이었는데, 그 중 692건은 신체 상해나 재산 손괴, 384건은 성폭력 관련이었다. 이는 상상을 넘어서는 엄청난 수다.

함부르크에도 195건의 신고가 들어와 적지 않은 피해자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는데, 그 중 다수가 성폭력 의심 범죄였다.

이 밖에 헤센(Hesse) 31건, 뉘렌베르크(Nuremburg)와 뮌헨(Munich) 등이 있는 바이에른 27건, 바덴뷔르템베르크(Baden-Wurttemberg) 25건, 브레멘 11건, 베를린 6건 등으로 보고됐다. 니더작센(Lower Saxony), 브란덴부르크, 작센(Saxony), 라인란트팔츠(Rhineland-Palatinate), 자를란트(Saarland) 등 5개 주에서도 비록 수는 적었지만 총 43건이 중앙역 치안을 담당한 연방경찰에 목격·보고됐다.

보고된 것이나 목격된 것만 이 정도이니, 실제 범죄는 이보다 더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쾰른 사건 이후 주로 모로코, 알제리, 튀니지 출신의 17∼30세 남성이 용의자로 거론됐고,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이었다.

이들 난민의 특징은 신체가 건장한 성인 남성이 대부분으로 노약자나 여성이 적은 점이 아이러니다. 정작 나라를 지켰어야 할 남성들이 경제적 혜택을 누리기 위해 선진국으로, 혹은 아무런 신체적 위협이 없는 평화로운 나라에서도 발전한 나라의 복지 기금을 빼먹기 위해 ‘난민제도’를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그로 인해 피해를 입는 것은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지고 있는 성실한 납세자들이다.

청와대 게시판에는 현재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폐지/개헌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새로운 난민반대 청원이 올라간 상태다.

새로 올라간 청원은 16일 오후 5시 현재 9만 9957명이 참여했다.

아래는 청원 주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69548?navigation=best-petitions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