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잠정 최종투표율 60.2%...23년만에 60% 넘어
지방선거 잠정 최종투표율 60.2%...23년만에 60% 넘어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승인 2018.06.1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대비 최종 3.4%p 상승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제7회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이 60.2%(잠정)로 나타나 민선(民選) 지방선거 사상 두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최종투표율은 추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모든 요소를 점검한 뒤 발표한다.

13일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1만4134투표소에서 총 유권자 4290만7715만명 중 2584만1739명(사전투표 872만2927명 포함)이 투표에 참가해 최종 투표율 60.2%로 집계됐다고 알렸다.

이는 1995년 제1회 지방선거 당시 투표율 68.4%에 이어 사상 두번째 높은 수치이고 23년만에 60%를 넘어섰다. 첫 사전투표제가 적용됐던 2014년 지방선거 투표율(56.8%)보다 3.4%p 높아졌다.

6·13 지방선거 투표율은 전남이 69.3%로 가장 높았고 제주(65.9%), 전북(65.3%)이 그 뒤를 따랐다. 반면 인천(55.3%), 대구(57.3%) 등은 저조했다.  

선거 관계자는 투표 적극층이 사전투표를 했기 때문에 이날 오전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8일~9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 투표율은 20.14%로 4년 전 선거 대비 8.65%p나 급등한 것이다.

이날 오후 1시 투표율이 43.5%나 돼 60%선 돌파도 예상됐으나, 이후 합산투표율의 증가세가 완만해져 60%고개를 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었다.
 
하지만 오후 5시 이후 투표자가 몰려(오후 5시~6시 투표율 4.1%) 60%선을 결국 돌파했다.

한편 역대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을 보면 1995년 1회 68.4% 1998년 2회 52.7%, 2002년 3회 48.9%, 2006년 4회 51.6%, 2010년 5회 54.5%, 2014년 6회 56.8%였다.

사상 최고의 흥행을 보였던 지난해 19대 대선은 사전투표율(26.06%), 최종투표율(77.2%)모두 가장 높았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