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제2원전 수주에 한국도 관심"
"불가리아 제2원전 수주에 한국도 관심"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8.06.13 16:48:43
  • 최종수정 2018.06.13 16: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리아 원전 수주, 유럽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계기될 수 있어

불가리아 현지에서 제2 원자력발전소 사업자 후보로 한국이 추가로 거론되고 있다.

불가리아정부가 6년 만에 되살린 벨레네 원전 프로젝트 수주전에 한국의 한국수력원자력(KHNP)이 가세할 것이라는 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현지 유력 일간지 '스탄다르트'가 12일(소피아 현지시간) 경제면 머리기사로 보도했다.

벨레네 원전 프로젝트는 불가리아 북부 다뉴브강변의 벨레네에 1천㎿ 규모 원자로 2기로 구성된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국이 불가리아 제2 원전을 수주한다면 유럽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불가리아는 2006년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스아톰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하고, 2008년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불가리아정부와 로스아톰 사이에 사업조건을 놓고 이견이 불거졌다. 결국 사업에 참여한 독일의 RWE가 손을 떼면서 불가리아는 2012년 공식적으로 사업을 중단했고, 그에 따라 러시아에게 6억2천만유로에 이르는 거액의 위약금을 물어줘야 했다.

불가리아정부가 사업 재추진 계획을 밝힌 후 현재까지 기존 사업자 로스아톰을 비롯해 중국과 프랑스가 참여 의사를 나타냈다. 그러나 불가리아정부는 이들 3개국 외에 또다른 나라가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고, 스탄다르트는 아직 공개되지 않은 국가가 한국이라는 관측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실명이 거론되지 않은 제4의 국가가 한국을 가리킨 것인지에 관한 질문에 불가리아 당국자는 부정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