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후 "MBC정상화委, 非언론노조원-前경영진 '성과 대상'으로 보는 듯 "
박상후 "MBC정상화委, 非언론노조원-前경영진 '성과 대상'으로 보는 듯 "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6.13 14:57:33
  • 최종수정 2018.06.1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오늘 '방문진, MBC 정상화위 ‘성과 미진’ 질타' 보도
미디어오늘, 박상후 前부국장·김세의 기자도 언급.."기본적 팩트 확인도 없다"

박상후 전 MBC 시사제작국 부국장이 MBC 정상화위원회의 미진한 성과에 대한 여권이사들의 질책에 해당 위원회가 소위 ‘성과’를 위해 비(非)언론노조원, 전 경영진체제에서 일한 직원들을 성과 대상으로 보고 있는 듯 하다고 지적하며, MBC 정상화위원회를 감싸는 듯한 '미디어오늘'의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박 전 부국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세월호 전원구조 오보는 쏙 빼놓은 MBC 정상화위원회의 소설’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MBC의 소위 정상화위원회가 제대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방문진에서 여권이사들의 질책을 받았다는 기사가 6월 7일 미디어 오늘에 실렸다”고 전했다.

이어 “도쿄 특파원으로 있다가 소환당한 전모기자의 사례를 들어가며 여권의 이모 이사가 “진단서도 허위작성하고 휴가와 병가에 육아휴직을 내면서 조사를 피하는 사례가 인정되면 회사 조직을 운영할 수 없다.”고 까지 했다고 이 매체는 전하고 있다”며 “진단서를 허위로 작성했다고 생각되면 정상화위원회 조사요원이 병원까지 찾아가 의료진을 상대로 확인해도 된다는 전제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한 “미디어 오늘 기사에는 필자와 김세의 기자도 언급됐다”며 “정상화위원회의 성과라는 것은 전 경영진체제에서 일한 직원들을 표적삼아 징계하는 것이다. 성과가 미진하다는 질책을 받아서인지 정상화위원회는 필자를 새롭게 내놓을 성과 대상으로 보고 있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전원구조 오보’ 책임자로 꼽히는 박상후 전 MBC 전국부장의 경우 잇단 정상화위 진술 거부로 지난 3월 3개월 대기발령 처분을 받았다. 이후에도 박 전 부장이 조사에 응하지 않자 MBC는 대기발령 장소를 정상화위 사무실로 지정했고, 박 전 부장은 휴가를 사용했다. 과거 경영진과의 결탁 의혹을 받는 MBC노동조합(제3노조) 위원장 출신 김세의 기자도 조사 불응으로 대기발령을 받았지만 가족돌봄휴직을 냈다." <6월 7일, 미디어오늘 '방문진, MBC 정상화위 ‘성과 미진’ 질타' 기사 중>

이에 박 전 부국장은 “정상화위원회는 대외적으로 발표하는 것과 실제조사내용이 다르며 이메일 사찰처럼 불법취득한 정보도 제멋대로 가공한다”며 “과거 경영진과의 결탁의혹을 받는 MBC노동조합(제3노조)위원장 출신 김세의 기자도‘라는 부분이 대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경영진체제하에서 진급이 누락되고 낙제에 준하는 인사고과를 받은 김세의 기자가 어떻게 경영진과 결탁됐다고 의혹을 받는지 기본적인 팩트 확인도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디어 오늘의 “세월호 참사당시 전원구조 오보 책임자로 꼽히는 박상후 전 MBC 전국부장”이라는 표현과는 달리 보고서(정상화위원회 조사결과 보고서)에는 전원구조 오보 내용이 전혀 없었다”고 전하면서 “전원구조오보는 노재필 기자 등 언론노조원이 급하다는 이유로 제멋대로 방송한 것이라는 사실이 이미 널리 알려져 이 부분을 언급했다가는 자기편의 과오를 의도적으로 비호하는 정상화위원회의 행태가 바로 드러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상화위원회가)박원순 서울 시장에 대해 표적보도를 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언론노조가 선호하는 정치인에 대해 싫은 내색을 하면 MBC에서는 역린(逆鱗)인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이하 박상후 전 MBC 시사제작국 부국장 페이스북 글 전문-

세월호 전원구조 오보는 쏙 빼놓은 MBC 정상화위원회의 소설

MBC의 소위 정상화위원회가 제대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방문진에서 여권이사들의 질책을 받았다는 기사가 6월 7일 미디어 오늘에 실렸다. 도쿄 특파원으로 있다가 소환당한 전모기자의 사례를 들어가며 여권의 이모 이사가 “진단서도 허위작성하고 휴가와 병가에 육아휴직을 내면서 조사를 피하는 사례가 인정되면 회사 조직을 운영할 수 없다.”고 까지 했다고 이 매체는 전하고 있다. 진단서를 허위로 작성했다고 생각되면 정상화위원회 조사요원이 병원까지 찾아가 의료진을 상대로 확인해도 된다는 전제인 것 같다.

미디어 오늘 기사에는 필자와 김세의 기자도 언급됐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전원구조 오보’ 책임자로 꼽히는 박상후 전 MBC 전국부장의 경우 잇단 정상화위 진술 거부로 지난 3월 3개월 대기발령 처분을 받았다. 이후에도 박 전 부장이 조사에 응하지 않자 MBC는 대기발령 장소를 정상화위 사무실로 지정했고, 박 전 부장은 휴가를 사용했다. 과거 경영진과의 결탁 의혹을 받는 MBC노동조합(제3노조) 위원장 출신 김세의 기자도 조사 불응으로 대기발령을 받았지만 가족돌봄휴직을 냈다.>

정상화위원회의 성과(?)라는 것은 전 경영진체제에서 일한 직원들을 표적삼아 징계하는 것이다. 성과가 미진하다는 질책을 받아서인지 정상화위원회는 필자를 새롭게 내놓을 성과(?)대상으로 보고 있는 듯 하다.

정상화위원회는 대외적으로 발표하는 것과 실제조사내용이 다르며 이메일 사찰처럼 불법취득한 정보도 제멋대로 가공한다. “과거 경영진과의 결탁의혹을 받는 MBC노동조합(제3노조)위원장 출신 김세의 기자도”라는 부분이 대표적이다. 전 경영진체제하에서 진급이 누락되고 낙제에 준하는 인사고과를 받은 김세의 기자가 어떻게 경영진과 결탁됐다고 의혹을 받는지 기본적인 팩트 확인도 없다.

정상화위원회는 6월 11일 자기들이 일방적으로 조사한 결과가 완료돼 인사위원회에 징계회부를 요청할 계획이니 열람하라고 통보해왔다. 이에 따라 필자는 6월 12일 그들의 조사결과 보고서를 열람했는데 미디어 오늘의 “세월호 참사당시 전원구조 오보 책임자로 꼽히는 박상후 전 MBC 전국부장”이라는 표현과는 달리 보고서에는 전원구조 오보 내용이 전혀 없었다.

전원구조오보는 노재필 기자 등 언론노조원이 급하다는 이유로 제멋대로 방송한 것이라는 사실이 이미 널리 알려져 이 부분을 언급했다가는 자기편의 과오를 의도적으로 비호하는 정상화위원회의 행태가 바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대신 필자가 직접 보도한 논평성 리포트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를 문제 삼고 있다. 리포트 내용이 언론노조 시각에 맞지 않아 트집을 잡고 있다고 밖에 느껴지지 않는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서는 현지 취재팀이 올린 기사를 내주지 않았다고 비난하고 있다. 단순한 논리로 취재기자들이 발제한 기사라고 모두 내줘야 한다면 데스크와 부장도 필요 없다.

또 박원순 서울 시장에 대해 표적보도를 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시가 취재영역이어서 잘못된 것이 있으면 비판하는 것이 언론의 본령인데 이것이 왜 조사대상이 되는지도 이해할 수 없다. 당시 특정 서울시 취재기자로부터 “박상후 부장이 박원순 시장을 매우 싫어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진술까지 받아 보고서에 기재했다. ‘싫어한다는 느낌’까지 성공적으로 조사하면 언론노조에 비협조적인 이를 징계하는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인가 보다.

언론노조가 선호하는 정치인에 대해 싫은 내색을 하면 MBC에서는 역린(逆鱗)인 모양이다.

그런가 하면 필자를 특정지역 출신을 비하하는 것으로도 보고서에 적고 있다. 부서에 오래 근무한 “여성 AD가 박부장이 특정지역을 싫어하니 고향을 물어보면 서울이라고 대답하는 게 좋다고 귀뜸 했다”는 황당한 이야기까지 기재돼 있었다. 모든 것을 업무실적으로 평가했고 업무능력이 떨어져 가볍게 질책한 이들 가운데서조차 특정지역 출신은 없었는데 무슨 근거로 없는 이야기까지 지어내 징계사유로 만드려는 것인지 명색이 공영방송의 기자들의 행태가 한심하기 그지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