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 특검보 후보자 6명 文대통령에 추천
드루킹 특검, 특검보 후보자 6명 文대통령에 추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호·최득신·김진태·임윤수·송상엽·김선규…특수·첨단수사 경력
사흘 안에 3명 임명해야…허 특검 "수석 파견검사도 법무부와 협의"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12일 특검보 후보자 6명의 선정을 완료했다. 

허 특검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보 후보 6명을 대통령께 추천했다"라고 밝혔다. 대통령은 추천을 받고 사흘 이내에 3명을 임명해야 한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조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조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특검보는 특검의 지휘·감독을 받아 수사는 물론 기소 후 공소유지 업무를 담당하고, 파견검사와 수사관 등을 지휘·감독하는 역할을 한다.

허 특검이 임명을 요청한 특검보 후보는 김대호(60세, 사법연수원 19기)·최득신(53세, 25기)·김진태(54세, 26기)·임윤수(49세, 27기)·송상엽(49세, 군법무관 11기)·김선규(49세, 32기) 변호사 등 6명으로 전해졌다. 송 변호사를 제외하고는 모두 검찰 출신이다.

허 특검은 인선 기준에 대해 "후보자를 추천하면서 개인적 인연이나 학연 또는 지연 등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라며 "특검 업무를 수행하는 데 부족한 부분을 보좌해주실 수 있는 전문적 지식과 경험을 갖춘 분을 모시려 했다"고 설명했다. 

허 특검은 수사팀장(수석파견검사) 역할을 할 파견검사와 관련해서도 법무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수사 방향의 큰 틀과 핵심적인 법리 판단은 특검이 결정하지만, 수사 실무는 현직검사인 수사팀장이 책임지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허 특검은 "새로 오실 수사팀장과 상의해 나머지 12명의 파견검사를 선정할 생각"이라며 "인선뿐 아니라 사건이 어떻게 진행됐고,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검토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