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김부선 스캔들’ 낙지집 카드 영수증 현상금 500만원 걸려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낙지집 카드 영수증 현상금 500만원 걸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지영의 지인 이창윤 씨 "김부선 주장 뒷받침 할 증거...억울함 풀어주기 위해"
함께 찍힌 유의미한 사진 증거에는 현상금 300만원 제시
이창윤 씨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을 증명할 식당 카드 영수증에 현상금 500만원이 걸렸다. 2007년 12월12일 이 후보와 김씨가 인천 앞바다에서 낙지를 먹었다고 주장한 식당의 카드 내역을 찾는 것이다.

앞서 김부선 씨는 KBS 9시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또 낙지를 먹고, 이때 이 분(이 후보)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언급한 바 있으며, 이에 이재명 후보는 “본인은 그런 일이 없다”고 해명을 내놓은 상태다.

이 현상금을 내건 이창윤 씨는 소설가 공지영의 지인으로 알려진 전직 병원 이사장 출신이자 시인으로 활동 중이다. 이 씨는 과거 자신의 SNS에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열렬한 지지자로 소개한 바 있다.

이창윤 씨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선 씨의 주장을 뒷받침 할 증거. 억울함을 풀어드리기 위해 500만원의 현상금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2007년 12월12일 해당 장소에서 낙지를 먹고 이재명씨가 계산한 카드내역의 결정적 증거(스모킹건)를 찾아 제공하는 분께 현상금 500만원을 드린다”며 “이 증거는 김부선 씨의 주장을 뒷받침 해줄 결정적 증거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현상금의 출처와 관련해 이 씨는 “이 돈은 뜻있는 페친분께서 제 통장에 송금해주셨으며, 명백한 증거를 제공하는 분께 송금해드리라는 허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함께 찍힌 유의미한 관련된 사진 증거에는 300만원의 현상금을 제시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