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한국경제학회장에 이인실 서강대 교수…첫 여성 경제학회장
차기 한국경제학회장에 이인실 서강대 교수…첫 여성 경제학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실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62.사진)가 대표적인 국내 경제학 관련 학회인 한국경제학회 차기 회장에 선출됐다. 1952년 한국경제학회가 창설된 이래 여성 회장이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경제학회는 8일 이사회를 열고 2019년도 학회장에 이 교수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내년 2월 정기총회에서 정식으로 취임한다.

한국경제학회는 지난달 11일부터 지난 7일까지 한 달 가까이 우편으로 회원 투표를 진행했다. 이번 학회장 선거에는 염명배 충남대 경제학과 교수와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등 3명이 후보로 나섰고, 투표에서 이 교수가 최다 득표를 얻어 차기 경제학회장이 됐다.

이 교수는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네소타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3년 국회예산정책처 경제분석실장을 지내고, 2004년에는 한국여성경제학회 회장을 맡았다. 2006년부터는 서강대에서 경제학과 정치학을 접목한 융합학문 등을 강의하고 있다. 2009년에서 2011년에는 제 12대 통계청장을 지냈다. 한국경제연구원 금융재정연구센터 소장, 대통령 직속 규제개혁위원, 한국경제연구학회장 등으로도 활동했다.

이 교수는 "(한국 경제는) “생산·내수 등은 불안하고 수출은 개선된다지만 반도체 의존도가 심하다. 하나에 문제가 생기면 정말 쉽게 무너질 수 있는 이런 구조가 정말 위험한 구조”라며 “우리 경제 발전을 위해 (학회장 역할을) 잘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