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관여 논란 주진우..."방송 하차하라" 요구 봇물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관여 논란 주진우..."방송 하차하라" 요구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와서 진실을 밝혀야지...그렇게 깨끗한 척은 다 하더니만"
"MBC는 공중파 맞나...정치인과 한통속 방송"
MBC 홈페이지 캡처화면
MBC 홈페이지 캡처화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의 밀회설에 주진우 기자가 연관됐다는 의혹이 구체적으로 제기되면서 현재 주진우 씨가 진행을 맡고 있는 MBC 탐사기획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하차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주진우 씨는 최근 배우 김부선 씨에게 직접 ‘여배우 스캔들’에 휩싸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관련해 김 씨에게 ‘이재명이 아니다’는 내용을 페이스북에 쓰라고 지시하는 내용의 통화 음성 파일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7일에는 공지영 작가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어느 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다"면서 "저는 문재인 지지자이지만 이재명 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우와 이야기 중에 그 의견을 밝혔다. 주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어머를 앓았는데 다 해결 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MBC 스트레이트 시청자의견 게시판에는 '주진우 하차' 요구의 글이 빗발치고 있다.

게시판의 한 시청자는 "주진우 김부선은 왜 침묵하고 있나? 나와서 진실을 밝혀야지"라는 글을 올렸으며 또 다른 시청자는 "그렇게 깨끗한 척은 다 하더니만 이딴식으로 사람 회유나 하고 더럽다"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주진우에 대한 비난의 글이 이어졌다.

아울러 "MBC는 공중파 맞습니까?", "정치인과 한통속 방송 이제 그만 하세요", "저급한 조작질 주진우를 MBC에서 그냥 내버려 둔다면 스스로 공중파이길 거부하는거라 생각하겠습니다"라는 MBC에 대한 비판의 글도 올라왔다.   

이러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주진우의 ‘스트레이트’ 회당 출연료는 60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