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해외 특파원 전원 복귀명령...‘최승호MBC’ 체제 위한 물갈이?
MBC 해외 특파원 전원 복귀명령...‘최승호MBC’ 체제 위한 물갈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홍보팀 "보도국 혁신 위해 3월 대규모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 현 특파원 제도 자체를 대폭 축소할 예정"

MBC(사장 최승호)가 별다른 근거 없이 해외에 파견된 특파원 전원에게 일방적으로 복귀명령을 내린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또한 최승호 사장 체제가 들어선 후 일종의 전리품 나누기 위함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피의 숙청도 모자라 가정까지 파괴하나!>라는 성명문을 통해 “특파원은 기자이기 이전에 한 가정의 부모다. 이런 상황에서 갑자기 복귀명령을 내리는 것은 가정을 파괴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일반적으로 해외근무자들은 근무기간 동안 가족들과 같이 해외 생활을 하게 된다. 또한 이에 앞서 해외 생활에 대한 충분한 계획을 하고 가게 된다. 박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특파원 임기는 최대 4년까지다. 중도 복귀명령을 받은 기자들 대부분은 1~2년 정도 임기가 남아 있다”며 “특파원의 가족은 무슨 잘못이 있느냐. 가장을 따라 먼 타지로 가서 학업과 생활을 하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MBC (출처=연합뉴스)
MBC (출처=연합뉴스)

 

이에 대해 MBC 보도부문 홍보팀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최근 해외 특파원 12명 전원에 대해 3월 5일자로 복귀명령을 내린 것은 맞다’고 밝혔다. 하지만 “특파원 임기가 2년 보장에 최대 4년까지라는 건 사실이 아니다”며 “임기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고 회사 정책과 방향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기존에도 2년보다 짧게 간 특파원도 얼마든지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보도국 혁신 위해 3월 대규모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 현 특파원 제도 자체를 대폭 축소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초유의 일’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개편이라는 명분 아래 ‘전원 복귀’ 명령은 이례적이라는 것이다. 정당한 근거 없는 ‘복귀 강행’은 인적쇄신을 이유로 ‘자기 편 심기일 뿐’이라는 불만조차 나온다.

미래한국에 따르면 MBC 내부에서 “명확한 근거도 없이 김장겸 전 사장 시절 해외에 파견됐다는 이유만으로 소환명령을 내리는 무리수를 뒀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지적한다. “특히 모 특파원은 간지 4개월 만에 소환명령을 받았다”며 “자녀의 현지 학교 문제나 집 문제가 다 결정된 상황에서 그런 결정을 내리는 것은 한 가정을 파괴하겠다는 이야기나 마찬가지”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방송 정상화' '인적쇄신' 등 그럴 듯한 명분을 찾지만 실상 “현재 특파원들을 다 잘라야 자기들 편 사람들을 특파원으로 보내줄 수 있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니겠느냐”며 “본인들도 무리수인걸 알면서도 강행하는 것”이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앞서 최승호 MBC 사장은 취임 후 방송정상화라는 명분 아래 ‘인적쇄신’을 진행해왔다. 취임 첫날부터 8일 보도 부문을 중심으로 인사를 단행하면서 '뉴스데스크'의 이상현·배현진 앵커도 하차했다. 당시 배 앵커의 경우 2010년 6월 뉴스데스크를 처음 진행한 후 7년간 자리를 지켰왔던 반면, 마지막 인사도 없이 뉴스데스크를 떠나게 되면서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