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논란` 넥센 주전포수 박동원·마무리 조상우 1군 제외
`성폭행 논란` 넥센 주전포수 박동원·마무리 조상우 1군 제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여성 친구 112에 신고, 경찰 수사 착수…두 선수, 성폭행 혐의 부인
프로야구 넥센히어로즈 박동원(사진 왼쪽)과 조상우
프로야구 넥센히어로즈 박동원(사진 왼쪽)과 조상우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성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 중인 주전 포수 박동원(28)과 주전 마무리 투수 조상우(26)를 23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23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준강간 혐의로 박동원과 조상우 등 프로야구 넥센 구단 소속 선수 2명을 수사하고 있다.

두 선수는 최근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5시 21분께 피해 여성의 친구로부터 112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피해 여성의 친구는 경찰에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두 선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호텔에서 피해여성을 만나 인적사항 등을 파악했으며 두 선수로부터도 기초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그러나 두 선수는 경찰의 구두 조사 때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성폭력 피해자 지원기관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구체적인 피해자 진술을 먼저 확보하고 두 선수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야구 규약에 따라 이들에게 참가활동 중단 조처를 내렸고 구단도 두 선수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두 선수의 참가활동 정지는 이날 경기부터 즉각 적용되며 사실관계가 명확히 소명될 때까지 일체 구단 활동(훈련·경기)에 참가할 수 없고 보수도 받지 못한다.

넥센 구단은 두 선수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차후에 있을 추가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자 둘을 엔트리에서 말소했고 관계기관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