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개인 8명·기관 7곳 추가 대북제재...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2번째
정부, 북한 개인 8명·기관 7곳 추가 대북제재...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2번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제재 추가 지정 대상(외교부 자료)
독자제재 추가 지정 대상(외교부 자료)

정부는 2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대북제재 회피 등에 관여한 개인 8명과 기관 7곳을 독자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 미국정부가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1일(현지시간) 북한 노동당 간부 3명을 독자 제재한 것에 발맞춘 것이다.

외교부는 이날 “지난 1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포함해 한반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을 야기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 고조에 단호하게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추가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개인은 리명훈, 리정원, 최성남, 고일환, 백종삼, 김철 등이다.

기관은 조선은금회사, 남강무역, 조선은파선박회사, 포천선박회사, 뉴이스턴 쉬핑(New Eastern Shipping Co. Ltd), 안파사르 트레이딩(Anfasar Trading (S) Pte. Ltd), 스완시스 포트 서비스(Swanseas Port Services Pte. Ltd) 등이다.

이번 대북 독자제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로 지난 10월 14일에 이은 것이다.

앞서 미 재무부는 1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및 탄도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북한 노동당 간부 3명을 대북 독자 제재 명단에 올렸다.

한국과 미국 등은 유엔 안보리에서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로 대북 추가 제재 지정에 번번히 실패하자 독자제재를 추진하고 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