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행안장관 해임안' 강행 속내 드러낸 野···국회 본회의 놓고 與 '줄다리기'
'이상민 행안장관 해임안' 강행 속내 드러낸 野···국회 본회의 놓고 與 '줄다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에 앉고 있다. 2022.9.21(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에 앉고 있다. 2022.9.21(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두고벌어진 여야간 기싸움이 국회 본회의 개의 문제로 번져 눈길이 쏠리고 있다. 국회 과반 이상 의석을 갖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주장인 반면 국민의힘은 상정 안건이 없고 의사일정이 합의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본회의 개의는 안된다는 입장.

여야 원내대표단은 1일 오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회동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이같은 입장차이를 보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늘 의사일정에 대해 상정할 안건이 없는데다 의사일정도 (민주당과)합의되지도 않았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어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김진표 의장에게)요청했다"라고 알렸다.

그와 달리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 일정은 정기국회를 시작하면서 여야 지도부가 합의한 것이고, 국회의장이 공지한 사항이기 때문에 당연히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취재진이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국민의힘이 본회의에 불참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물어보자, 그는 "저희는 김진표 의장이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본회의를 열고 준비된 안건만 처리하면 될 일"이라면서 "여야가 합의했던 특위를 구성하고 (이상민)해임건의안을 보고받으면 된다"라고 답변했다.

사실상 국회 과반 이상 의석을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국회 본회의가 열릴 경우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들의 참석 여부와 상관없이 민주당 단독으로도 법안 처리가 가능하다.

이때 처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안건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해임 건의안'이다. 해임 건의안이 상정돼 본회의 문턱을 넘길 경우, 인사권자인 윤석열 대통령에게 해임할 것을 공식건의하게 되는 셈이다. 건의안인 만큼 대통령이 거절할 수 있으나, '불통(不通)'이라는 정치적 타격을 예상되는 부분이다.

한편, 김진표 국회의장 측은 여야 원내대표단에게 본회의 개의는 여야 합의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