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위한 노조인가?" 거세지는 비판 여론에 코너 몰린 민주노총
"누구를 위한 노조인가?" 거세지는 비판 여론에 코너 몰린 민주노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네티즌 "정치노조 해체해라" 반응 이어져
시위 모습(사진= 연합뉴스)
시위 모습(사진= 연합뉴스)

민주노총의 파업에 대한 여론이 심상치 않다. 노동자 인권과는 연관이 없는 한미일 동맹 해체를 주장하는 정치적 발언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을 비롯한 노동조합들은 광화문 인근에서 시위를 진행했다.

그들은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 ‘민족자주 실현하자’ ‘한미연합훈련 중단등의 구호를 내걸며 시위 및 행진을 이어나갔는데 이들이 외친 구호가 노동자들의 인권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노동자의 인권을 위한다는 것은 명분에 불과하고 정치적 파업’ ‘정치적 시위를 진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논란이 일은 문구(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이 일은 문구(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5일에는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협박성 경고문이 논란을 일으켰다. 다음 달 2일 총파업을 예고한 철도노조 측이 대체 인력으로 투입된 군 장병들을 겨냥해 협박성 글을 작성한 것이다.

해당 경고문은 지난 24일 코레일 서울 구로 사업소에 임시로 마련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붙여졌으나, 논란이 일자 25일 점심쯤 제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노동조합들의 행동에 대해 연이은 논란이 일어나자 네티즌들의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평소 노동조합의 인권을 이야기하던 커뮤니티에서도 비판 여론이 확산중에 있다.

네티즌들은 한미동맹 해체가 노동자들에게 왜 필요하냐?” “노동자 인권을 위한 구호는 어디갔냐?” “누구를 위한 조합이냐?” “이러니까 정치노조 소리를 듣는거다” “노조가 없어야 청년실업이 해결된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어설프게 타협하지 않는다는 방칙을 확고히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