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민 "김의겸, 기자 선배로서 나무라고 싶어...대변인 관둬야"
신경민 "김의겸, 기자 선배로서 나무라고 싶어...대변인 관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의원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의원을 향해 대변인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같은 기자 선배로서 좀 나무라고 싶은 생각이 든다. 대변인 정도는 물러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신 전 의원은 "대변인이 신뢰를 잃으면 정당이 신뢰를 잃는 것"이라며 "의원을 그만두라고 하는 건 잘 모르겠지만 대변인 정도는 본인이 물러나는게 맞다"고 했다.

김의겸 의원이 이번 사안에 대해 유감 표명한 것을 두고는 "사과는 원래 깨끗하게, 단순하고 명료하게 하는 게 맞다"며 "지금 상태라면 명백히 잘못한 게 맞는데 어제 보니 사과의 조건이 많이 붙어있더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의원은 당내외 비판에도 대변인직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백브리핑에서 '거취에 대한 고민을 따로 안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하며, 사과가 아닌 책임을 져야한다는 한동훈 장관의 발언에 대해선 "어제 입장문을 밝힌 것으로 대신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