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 아픔 아직 가시지 않았는데 시청 인근에 모임공간?···與 "전향적으로 추진 중"
유가족 아픔 아직 가시지 않았는데 시청 인근에 모임공간?···與 "전향적으로 추진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에서 이만희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2.11.25(사진=연합뉴스)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에서 이만희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2.11.25(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이하 특위)'가 25일 '유가족 소통 공간'이라는 장소를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특위에 따르면, 유가족 별도모임 공간이 마련된다는 것으로 그 위치는 서울시청 인근이 될 것이라는 것.

국민의힘 특위위원장인 이만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위 비공개 회의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이태원 유가족들의 소통을 위한 장소 마련이 전향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만희 특위 위원장은 "유가족들이 서로 만나 교류하고 회의하고 미팅하는 장소를 요구하시지 않으셨나"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그 위치는 서울시청 인근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위치와 관계없이 서울시청 인근에 위치하게 될 소통공간이 최초 설치의 목적과 상관없이 최초 취지가 훼손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국정조사 추진 과정을 두고 소통공간에서 근접한 각종 집회·시위 등 정치활동 및 공개된 위치라는 공간적 특성으로 인한 3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어서다.

유가족들의 입장 또한 모두 모아지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하게 소통공간이라는 취지로 외부에서 계속 언급될 경우, 일부 유가족들의 아픔을 억지로 상기시키는 등의 피해 또한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처럼 공개된 공간 혹은 교차지점 등에 소통공간이 성급하게 설치될 경우 추가 피해가 예상될 수도 있는데, 여당이 '소통 공간을 전향적으로 추진한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것.

이미 지난 22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약칭 민변)'가 일부 유가족들을 대동해 서초구 소재 모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은 상황. 법조계 내에서도 법률지원 방법이 일원화되지 않은 상태에서 특정 성향 단체가 일부 유가족들과 함께 움직였다. 전체 유가족들의 의견이 공개적으로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유가족 전체의 의견을 먼저 듣는 것이 필요하다는 시선도 예상된다.

한편, 이번 국민의힘 특위 회의에서는 이만희 위원장은 "다만, 추모공간 마련 부분에 대해서는 상당히 시간이 소요되는 부분"이라면서 "여러 가지 고려요소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된다"라고 전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