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자유총연맹 본부, 해임 총회 요청 지역조직에 사퇴요구···'송영무의 역습' 포착
[단독] 자유총연맹 본부, 해임 총회 요청 지역조직에 사퇴요구···'송영무의 역습' 포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지난 11일 한국자유총연맹(총재 송영무) 본부가 전북지부 회장에게 발송한 것으로 알려진 공문 전문. 해당 공문에는 전북지부 회장에 대해 11월18일까지 사퇴서를 제출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2022.11.11.(사진=조주형 기자)
지난 11일 한국자유총연맹(총재 송영무) 본부가 전북지부 회장에게 발송한 것으로 알려진 공문 전문. 해당 공문에는 전북지부 회장에 대해 11월18일까지 사퇴서를 제출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2022.11.11.(사진=조주형 기자)

한국자유총연맹(총재 송영무) 본부가 총재 등 지휘부 인사 해임안 처리를 위한 총회를 요청했다는 전북지부 회장에 대해, 지난 11일 사퇴서를 제출하라는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총연맹 소식통에 따르면, 본부는 이날 전북지부 회장에게 "언론사에 허위사실을 보도하도록 하였기에 오보 사태의 책임은 전북지부 회장에게 있다"라며 "이번 18일까지 사퇴서를 제출해주기 바라며 기한 내 미제출 시 규정에 따라 조치할 수밖에 없다"라고 알려왔다.

사건 전말은 이렇다. 지난 6일 자유총연맹 산하 전국 시·도지부 및 시·군·구 지회 등 지역조직 소속 다수 대의원(총원 382명 중의 1/3이상)은 송영무 총재를 포함한 본부 임원 8명에 대한 임원 해임 임시총회 개최 요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관련기사 : [단독] 드디어 해임 도마위에 오른 송영무···자유총연맹 전국대의원,총재 해임총회 요구서 제출).

이같은 소식은 <펜앤드마이크>를 비롯해 <조선일보(2022.11.09)>를 통해서도 보도됐다. 그러자 연맹 본부는 지난 11일 전북지부 회장에 대해 '조선일보 보도 관련 사퇴서 제출 고지 공문'을 발송한 것.

본부는 "기사는 허위보도"라면서 "허위사실을 보도한 것은 전북지부 회장이 잘못된 자료를 제공하여 오보가 된 것이며 금번 오보사태의 책임은 전북지부 회장에게 있다"라고 밝혀왔다. 이어 "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2022년 11월18일까지 효력이 있는 사퇴서를 제출해 주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위 사진이 본부의 사퇴서 제출 요구 공문 전문이다.

한국자유총연맹 본부는 전북지부 회장에 대한 공문 상 "기한 내에 미제출 시 규정에 따라 조치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본부가 말한 규정이란, 지난 8월16일 열린 이사회를 통해 확인된다.

펜앤드마이크가 단독 입수한 한국자유총연맹의 2022년도 8월16일 '제2차 이사회 회의자료' 내용.2022.10.03(사진=조주형 기자)
펜앤드마이크가 단독 입수한 한국자유총연맹의 2022년도 8월16일 '제2차 이사회 회의자료' 내용.2022.10.03(사진=조주형 기자)

<펜앤드마이크>가 단독 입수한 자유총연맹의 오해 8월16일 '제2차 이사회 회의'에서는 인사규정 개정안이 실렸다. 이때 해당 개정안에서는 '본부 사무총장'의 권한 변화로, '시군구지회 회장' 말고도 '시도지부 회장'에 대해 사무총장 추천만으로 총재가 임면한다는 내용을 포함시키고 있다.

추천 지연 및 문제 발생이라는 전제 조건을 두고 있더라도, 연맹 본부의 사무총장으로 하여금 시도지부 회장에 대한 추천권을 일부 행사토록 개정한다는 내용이 있었던 것. 이같은 내용의 이사회가 있은지 약 3개월이 넘어가는 상황에서, 본부가 총재 등 임원 해임 총회를 요청했다는 전북지부 회장에 대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2022년 11월18일까지 효력이 있는 사퇴서를 제출해 주기 바라며 미제출 시 규정에 따라 조치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본부가 언급한 '규정에 따라 조치한다'라는 부분은, 전북지부 회장에 대해 특정 조치를 하겠다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앞서 지난 8월16일자 이사회 인사규정 개정안 등에 따르면, 본부 사무총장의 추천권 만으로도 총재가 임면하게 될 수 있는 대목이다.

지금까지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지난 6일 전북지부 회장 등이 임원 해임 안건 처리를 위한 총회 개회를 요청했다는 소식에서 특정했다는 임원은 본부의 'ㅅ' 사무총장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에 대한 해임 요청을 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본부는 전북지부 회장에 대해 11일 사퇴서 제출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사퇴서 미제출 시 규정에 따르겠다는 통보는, 위 8월16일자 규정 개정안에 따라 본부 사무총장이 전북지부 회장에 대한 인사조치를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본부의 사퇴서 제출 요청 공문을 받은 이는 전북지부의 진규식 회장이다. 소식통은 "진규식 회장은 자유총연맹 전국 대의원 382명 중 약 절반의 대의원으로부터 추대된 인물인데, 전국 대의원들의 뜻을 받은 그에게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전국의 회원들을 무시하는 처사 아니겠나"라고 전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긴급회의에 입장하고 있다.2018.07.16(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긴급회의에 입장하고 있다.2018.07.16(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