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의겸의 한동훈 술자리 의혹 선동에 尹 "저급하고 유치한 가짜뉴스"
野 김의겸의 한동훈 술자리 의혹 선동에 尹 "저급하고 유치한 가짜뉴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 등이 제기해 논란이 된 '한동훈 법무부장관 술자리 의혹'에 대해 "저급하고 유치한 가짜뉴스 선동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꼬집어 눈길이 쏠리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 중 도어스테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솔직히 말해 입에 담기도..."라며 말을 흐리기도 했다. 이어 "대통령 입에서 그런 부분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는 것 자체도 국격에 관련된 문제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질타한 '한동훈 법무부장관 술자리 의혹'이란, 최근 법무부 국정감사 등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제기한 의혹 건이다. 김의겸 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이 의혹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이 특정 법무법인 소속 법조인들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내용이다.

이 의혹이 제기됐지만 정작 이 의혹을 제기한 야당 내에서조차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쏟아져 나왔다. 최재성 前 민주당 의원은 라디오를 통해 "설정 자체가 납득 안 되는 측면이 있다"라며 "실책을 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응천 의원 역시 전날인 27일 언론인터뷰를 통해 "작전 미스"라고 지적했다.

김의겸 의원이 의혹이 제기했는데, 그 대상 중 한명으로 겨냥된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최근 개인 입장문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의 피해자로서 민주당 차원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다"라고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한편, 국민의힘은 전날인 27일 김미애 원내대변인을 통해 "김의겸 의원의 윤리위 징계안과 관련해 성안됐으며 원내부대표단과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을 중심으로 서명해 곧 제출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