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김범수 "서버 이중화 진작에 했지만...불편 끼쳐 진심으로 사과"
카카오 김범수 "서버 이중화 진작에 했지만...불편 끼쳐 진심으로 사과"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10.24 16:09:06
  • 최종수정 2022.10.2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과방위 국감장에 출석한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24일 '카카오 먹통' 사태와 관련해 "불편을 끼쳐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센터장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서버 이중화 조치는 진작에 했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서비스 제공이 미흡했던 것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센터장은 "카카오는 처음 수익 내는 시점부터 데이터센터의 중요성 알고 있었다"며 "2018년부터 데이터센터 투자 결정을 했지만, 그 기간이 4~5년 정도 기간이 걸리기 때문에 아직 준비가 안 된 점에서는 이유를 불문하고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김 센터장은 "앞으로는 적극적인 플랫폼 수익을 내는 데 있어서 더 많은 부분을 투자하겠다"며 "글로벌 기업과 동일한 수준의 안정성을 갖추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이어 "다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최대한 장애가 났을 때도 빨리 복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유료 서비스는 약관 또는 그 이상의 보상을 지급했거나 준비하고 있다"며 "무료 보상은 전세계 선례가 없다. 피해 사례를 접수 받는대로 정리해서 이용자를 대표하는 단체를 포함한 협의체 등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피해 보상안 기준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