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현장] "내가 만만하냐!" 시대전환 조정훈, 법사위 국감장서 '北 최고존엄' 지칭 기동민과 거친 설전
[펜앤현장] "내가 만만하냐!" 시대전환 조정훈, 법사위 국감장서 '北 최고존엄' 지칭 기동민과 거친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18일 오전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장은 초반부터 치열한 설전이 오갔다.

이날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최고 존엄인가 하는 사람'이라고 지칭한 것을 비판했다. 기 의원은 신상발언에서 "웃자고 이야기했더니 죽자고 달려드는 격이다. 요즘 검찰 잣대로 보면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라며 '최고존엄'이라고 칭한것은 일종의 조롱이자 야유였다고 밝혔다.

이에 조 의원은 "국정감사장은 매우 엄정한 자리이다. 국회의원이 해서 되는 발언의 선이 있고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라며 "(어제 발언은) 우리의 국민이 월북 의지와 관계없이 북한에 의해 피격된 어처구니없는 사건의 맥락에서 나온 발언이다. 또 '국민의힘 의원이 했으면 정치적 공세라고 이해하고 넘어가는데 (시대전환 의원인)제가 해서 경악을 금치 못한다'라는 의견을 어떻게 해석해야 될지 모르겠다"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의 발언 도중에 기 의원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계속 말을 끊고 발언 시간을 침해하자 조 의원은 "제 의사발언 진행 순서인데 좀 조용히 해주시면 안되겠냐?"라며 비판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선우윤호 기자)

조 의원의 발언이 진행되는 와중에 기 의원이 "그런 쓰레기 같은 얘기를 들으려고 이 자리에 앉아있는게 아니다"라고 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같은 의원이 말하는데 쓰레기라고 하느냐"라며 격분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의원을 향해 "조 의원은 정의롭지 않다"라며 "조 의원은 이런 지적을 할 자격이 없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조 의원은 "제가 혼자라서 만만하시냐?"라며 "그러면 박 의원은 저보다 정의로우시냐?"라며 되물었다.

국정감사 시작부터 치열한 설전이 이어지고 상황이 다소 혼란스러워지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 의원과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서로 조금만 자중하고 넘어가면 되는데 왜 그러느냐"라며 상황 수습에 나섰다.

그럼에도 수습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김도읍 법사위 위원장은 감사중지를 선포했으며, 약 30분이 지난 뒤에 재개됐다.

선우윤호 기자 yuno93@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