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대한항공 외환거래법위반 압수수색…한진그룹 총수일가 압박
관세청, 대한항공 외환거래법위반 압수수색…한진그룹 총수일가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에서 시작된 정부의 한진그룹 압박이 관세 포탈 의혹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확장되고 있다.  

관세청은 16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은 대한항공 본사 자금부 등 5개 과와 전산센터 등이다.

서울본부세관 조사국은 해당 장소에 직원 40여 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대한항공 총수일가가 밀수를 자행했다는 내부 고발자의 주장을 믿고 수사하던 관세청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포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세청은 지난달 21일 관세 포탈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조 전 전무와 조현아·원태 등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지난 2일에는 조양호 회장과 조 전 전무 등이 함께 사는 자택 등 총 5곳을 압수수색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