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박원순 서울시장 4년 더 하면 아예 수도기능 상실할 것"
김문수 "박원순 서울시장 4년 더 하면 아예 수도기능 상실할 것"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승인 2018.05.16 19:5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조건 재개발·재건축 막으니 재산권 침해, 집값 상승, 동네는 70년대 모습"
안철수 "박원순 도시재생 사업? 한마디로 페인트칠만 한 수준" 비판 가세
6·13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로 출마한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원순·자유한국당 김문수·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로 출마한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원순·자유한국당 김문수·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사진=연합뉴스)

김문수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서울특별시장 후보가 "4년 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서울시장을) 하면 서울은 아예 수도 기능을 상실할 것"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문수 후보는 지난 15일 밤 강원도 홍천에서 열린 서울시 공인중개사협회 워크숍 간담회에 참석해 "박원순 시장의 재개발 재건축 규제로 인해 서울은 이제 상승동력마저 상실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일례로 김 후보는 "최근 용산 서계동 재개발 조합, 강남 은마아파트와 노원구 상계동 아파트 재건축 조합을 잇따라 방문했다"면서 "모든 현장이 서울이라고 말하기 부끄러울 정도로 쇠락했더라"라고 지적했다.

그는 "무조건 재개발 재건축을 막으니 개인의 재산권 행사가 침해받고 주택공급이 줄어 집값은 상승하고 동네는 70년대 모습"이라며 "우리의 경쟁도시 베이징, 도쿄와 비슷하면 초라하기 짝이 없다"고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김 후보는 또 "공인중개사들이 부동산 규제일변도 정책으로 거래가 실종해 폐업이 속출하고 거리로 내앉는 회원들이 증가했다는 말씀에 내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당선되면 제일 먼저 재개발 재건축 허가 도장을 찍어줄 것"이라고 공약했다.

그는 잇단 언론 인터뷰에서는 박 후보가 한강변 아파트의 재건축 층수를 35층으로 제한한 데 대해 "'갑질'이다. 왜 35층인지 근거가 없고, 50층이든 100층이든 짓도록 해야 하며, 초과이익환수제도 냉정하게 말하면 철폐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부동산정책은 노무현 정부의 재판"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도 박 후보 비판에 가세했다.

안철수 후보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광역단체장 후보 전략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가 치적으로 삼은 강북 도시재생 사업에 대해 "한 마디로 페인트칠만 하는 수준"이라며 "주거하는 분들의 생활 향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고 직격했다.

안 후보는 "박 후보가 뉴타운 문제도 오랫동안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며 "서울시가 그 지역의 특징에 맞는 계획을 세우고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개발을 진행하는 '준공영제'를 도입해 해결하겠다"며 차별화를 꾀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